GAME DONGA

어콰이어의 게임 속 들추기

shims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발론힐-하스브로의 크고 묵직한 박스부터 내용물이 상당히 실할 것임을 짐작케 한다. 박스 사이즈의 크기는 40cm(가로) * 27cm(세로) * 10cm(두께) 이며, 무게는 크기에 걸맞게 꽤나 묵직하다. 전면에는 거대한 사람이 건물을 집어 삼킬 듯이 서 있으며, 뒷면에는 실제 게임 화면을 멋진 각도에서 잡은 실제 게임 장면을 볼 수 있다. 게임스 매거진에서 선정한 명예의 전당에 선택받은 게임임을 알리는 마크도 볼수 있으며, 어떤 콤포넌트로 이뤄졌는지를 자세하게 적어놓고 있어 내용물을 파악하기 좋게 되어 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박스를 열어보면, 위와 같다. 의외로 단촐한 모습에 실망할 수도 있겠으나, 콤포넌트의 퀄리티를 살펴보면, 꽤나 잘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다. 왼쪽 위로 108개의 플라스틱 타일이 보이며, 그 아래로 7개의 건물이 있다. 오른쪽으로 주식과 돈을 분류하는 검은 트레이 위로, 건물별 주식과 돈이 들어있다. 타일과 건물은 잘만 쌓으면 무리 없이 분리가 가능해 별다른 불만은 없지만, 주식과 돈은 게임을 할 때마다 종류별로 분리해서 정리해야 하기 때문에 다소 불편하다. 특히, 돈의 재질이 꽤나 부실한 편이라서, 게이머들이 꽤나 아쉬움을 느낄것으로 생각된다. 이외에는, 박스에 꼭 들어맞는 큼지막한 검은 보드가 있는데, 이곳 위로 플라스틱 타일을 올려보면, 단단해 보이는 보드가 안정감을 준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영문 매뉴얼은 총 6페이지로 이뤄져있다. 원래 간단한 룰인데다, 독해 수준도 높지 않아 어렵잖게 룰을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 내용물은, 게임의 핵심이랄 수 있는 주식에 따른 배당금을 적어놓은 표다. 영어가 적힌 유일한 콤포넌트라 할 수 있지만, 단순히 영어 단어 나열에 그치는 아주 기초적인 것들이라, 굳이 영문판이 아닌 독어판을 구입해도 게임 진행에 별 무리가 없는 수준이다.
이번 어콰이어는 북미쪽 발매를 기준으로 크게 3쇄 정도로 보면 된다. 그중에서 이번 아발론힐-하스브로 버전이 가장 깔끔하고 멋진 콤포넌트를 자랑한다. 전 버전의 어콰이어를 가진 게이머가 많을리도 없겠지만, 혹시라도 이전 버전을 가진 게이머라면, 콤포넌트의 퀄리티만 두고봐도 이번 버전의 구입 가치는 충분하다. 물론, 게임성까지 두고 본다면야, 개인적으로 필수 보드게임이라 생각하는 훌륭한 게임이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