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첩보물을 제대로 보여주는 게임

campus

첩보영화를 보는 그 기분 그대로..
'누구도 영원히 살 수 없다'는 다소 철학적인 제목을 가지고 있는 게임이 등장했다. 제작사는 1인칭 액션게임을 꾸준히 제작해 오고 있던 모노리스라는 회사로 이 회사는 블러드 시리즈를 제작해온 회사이다. 모노리스는 이 게임하나로 그간의 무명(?) 설음을 한번에 씻어 버리고 일약 실력있는 제작사로 올라섰다고 하는데 과연 이 게임이 그만한 가치를 가지고 있는지 우리한번 알아보도록 하자..

첩보물을 소재로 한 색깔있는 게임..
노 원 리브즈 포에버 ( 이하 놀프 )를 실행한 후 타이틀화면을 보게 되면 이 게임이 첩보물이라는 생각은 잘 들지 않는다. 흡사 오스틴 파워를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들뿐... 하지만 이런 기분은 미션을 시작하자마자 사라지게 되는데 아마 한번이라도 이 게임을 접해본 게이머라면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놀프는 게이머가 60년대 영국의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특수기관 Unity의 여성 특수요원 케이트 아쳐가 되어 여러 가지 비밀임무를 해결하는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데 게임의 전체분위기가 게이머가 실제 첩보원의 기분을 느끼게 잘 만들어져 있다. 이런 분위기는 각 미션과 등장 아이템에서 특히나 그 빛을 발하는데 이 게임에 등장하는 아이템은 영화 007에서나 볼 수 있던 장비들을 활용하고 있어 그 재미가 남다르다. ( 머리핀 열쇠, 라이터 용접기, 썬그라스 사진기와 지뢰 탐지기, 립스틱 폭탄, 로봇 강아지 등등 ) 또한 이런 다양한 장비들이 단순히 존재한다는 의미로 끝나는 것이 아닌 정말로 그 활용도가 있는 장비들이기 때문에 게임의 몰입감을 느끼게 해줌은 물론 장비사용법에 대한 철저한 트레이닝으로 인해 사용상의 어려움도 전혀 없다. ( 제작사의 꼼꼼함이 넘친다. )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다양한 구성
놀프를 플레이하다보면 지루함을 느낄 여유가 없다. 등장하는 미션들의 환경이 너무나도 다양해 매 미션마다 새로운 기분을 느낄 수가 있으며 해결방법과 게임진행방법도 다 다르기 때문이다. 게이머들이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은 인물보호, 침몰하는 배에서의 탈출, 설원에서의 총격전, 하늘에서 펼쳐지는 임무, 사진 촬영 임무 등 정말 다양하기 그지 없다. 또한 등장하는 탈 것도 오토바이, 스노우카 등 정말 다양하다. 때문에 놀프는 자칫하면 지루하기 쉬운 게임의 단점을 단숨에 극복해 내며 매 미션마다 다음 미션의 기대감을 가지게 만들고 있다.

인공지능이 정말 대단해..
필자가 이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가장 놀란 것은 바로 적들의 인공지능이다. 이 게임의 인공지능은 정말 보고 있으면 감탄을 하게 만드는 수준인데 싱글플레이를 위주로 제작된 게임인 만큼 이점은 이 게임의 엄청난 장점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이다. 도대체 어느 정도의 인공지능을 이 게임에서 보여 주고 있길래 필자가 이리도 극찬을 하는가 하면 간단하게 총격전의 경우 게이머가 먼저 사격을 했는데 적을 맞추지 못하면 적들은 바로 은폐 및 엄폐를 하며 응사를 한다. 주위의 은폐물이 없으면 나 살려라 도망을 가기도 하는데 정말 실제감이 넘친다. 하지만 이 보다 더 놀라운 것은 필자가 사격을 했을 때 옆으로 구르며 필자의 총알을 피하는 적들의 반응이었다. 적들은 옆으로 구르고 은폐를 해가며 필자에게 응사를 가한 것이다. ( 정말 그 때의 놀라움이란 대단했다. 설마 컴퓨터가 구르기를 할 줄이야... )

1인칭으로 바라보는 세상..
이 게임은 1인칭 시점으로 되어 있다. ( 치트키를 이용 3인칭으로 변화도 가능 ) 때문에 아쳐가 느끼는 긴장감을 게이머도 그대로 느낄 수가 있는데 바닥에 엎드리면 낮아지는 시선과 적들은 다가오는데 총알이 떨어져 탄창을 갈아 끼워야 하는 절대절명의 순간들. 또한 스나이퍼 모드로 적을 가격할 때는 탄의 관통력과 혈흔까지도 그대로 게이머에게 전달된다. ( 필자의 기억에 가장 많이 남는 부분은 적을 총격을 피해 달아나는데 필자의 앞과 뒤에 영화에서 보는 것처럼 총알이 계속해서 날아오는 장면이었다. 그때의 긴장감이란.. 휴.. )

화려한 그래픽과 사실적인 사운드
놀프의 그래픽은 대단히 사실적이다. 캐릭터의 모델링은 물론이고 건물들의 모습까지도 상당히 세밀하다. 게다가 적들에게 사격을 가했을시 나타나는 다양한 반응과 스코프에 보이는 혈흔, 사격을 가했을 시 나오는 반응들은 ( 철물구조에 발사한 탄과 그냥 바닥, 눈 위에 발사한 탄의 반응이 매우 사실적이다. ) 이 게임의 질을 한단계 높여 주고 있다. 또한 이 게임은 그래픽 못지 않게 사운드도 훌륭한데 게이머의 긴장감을 높여주는 배경음악과 시원한 총성은 게임을 하고 있는 게이머의 스트레스를 한방에 씻어 줄 수 있을 정도이다.

리스텍 엔진 2.5
리스텍 엔진 2.5가 무엇인데 갑자기 나왔는가 하고 의아해 하실분이 있을텐데 리스텍 엔진은 놀프를 제작하는데 쓰인 3D 엔진이다. 리스텍 엔진은 모노리스에서 자체 제작한 엔진으로 블러드2와 쇼고를 제작하는데 사용되었었다. 하지만 그 결과는 참패였고 전체적으로 퀘이크 엔진이나 언리얼 엔진에 비해 떨어지는 리스텍 엔진은 존망에 기로에 서게 되는데 모노리스는 리스텍 엔진을 버리지 않고 2.5로 업그레이드 하여 수작이라 할 수 있는 놀프를 제작하게 되었다.

유통사의 무관심..
놀프의 국내 유통사는 EA 코리아이다. 하지만 과연 이 게임을 EA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의문을 지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우기가 힘들다. EA 그간 행보로 보면 이 정도로 수작게임이라면 상당한 광고와 한글화가 당연히 진행이 되었어야 할테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광고는커녕 EA 코리아의 홈페이지에서조차 놀프는 덩그러니 사진 한 장과 간단한 설명 몇 줄이 나올 뿐이다. 만약에 EA가 다른 게임 수준의 마케팅을 펼쳤더라면 놀프는 국내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끌 수 있었을텐데 정말 아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재미있고 잘 만든 게임이 소개가 되지 않아 플레이하는 사람이 적다는 것은...

많은 사람에게 권하는 게임..
놀프는 적어도 국내에서는 비운의 명작이라는 소리를 들어야 할 것 같다. 이 게임을 해본 사람은 이구동성으로 이 게임을 칭찬하지만 해본 사람이 너무나도 드문 현실에서 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필자는 감히 이 글을 읽는 분들에게 권합니다. 놀프는 정말로 한번쯤은 해볼 만한 게임이라고 절대로 플레이 해서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말로 재미있는 게임이라고..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