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환타지 분위기의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chuyun

스타의 강력한 적수
97년 게임 동호회 게시판에서 큰(?) 논란 중 하나는 과연 실시간 전략게임중 어느 것이 우수한가 라는 내용이었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다.( 물론 안 그런 게시판도 있었지만 )이때 나왔던 RTS(리얼타임전략시뮬)중 지금도 유명한 스타크래프트, 토탈 애니힐레이션, 다크레인. 이렇게 삼파전이 진행되다가 토탈과 스타로 압축되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스타는 새로운 플레이(3종족의 특성)와 뛰어난 2D 그래픽으로, 토탈은 화끈한 3D 그래픽이라는 무기로 승부를 벌였다. 물론 지금은 많은 게이머들이 스타를 하고 있지만, 그 당시만 해도 토탈이 훨 낫다는 게이머들도 많았다. 좌우지간 스타와 토탈의 한판 승부 후에 피씨방과 베틀넷이라는 무기로 스타가 주름잡고 토탈은 다시금 게이머들의 기억속에 아련해질 무렵.. 토탈의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환타지 풍의 3D 그래픽
토탈 킹덤은 전작과 같이 3D그래픽을 채용하고 있다. 2D맵에 3D유니트 시스템. 하지만 토탈 킹덤은 전작과는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전혀 다른 분위기이다. 전작이 금속성 로봇들의 2파전이었다면, 킹덤은 환타지풍에다가 클래식한 분위기가 풍기는 그런 게임이다. 물론 패거리(?)가 있긴 있다. 4종족이고, 기술을 중시하는 아라몬과 베루나, 주술적인 요소가 풍기는 존과 타로스 이렇게 크게 두 분류로 나눌 수 있다. 그래픽 효과는 전작도 분위기에 맞게 구성되었지만, 토탈 킹덤도 이번 분위기에 맞게 적절히 구성되었다. 전장의 안개 효과도 괜찮고, 성벽이나, 기타 구성물도 깔끔하다. 하지만, 가끔 유니트의 그래픽이 종이로 만든 유니트가 아닐가 하는 생각이 들때가 있을 정도로 약간은 가벼운 느낌이 든다. 중간 미션 동영상은 벽화 풍으로 게임 분위기와 너무도 잘 맞는다.

독특한 시나리오 진행
시나리오는 기존 게임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한 종족의 캠페인이 끝나고 다른 종족의 캠페인을 진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행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로 계속 진행되면서, 미션마다 상황에 맞는 종족을 플레이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시스템은 게임의 스토리를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지만, 자신만의 종족을 능숙하게 다루려는 게이머에게는 약간 좋지 못한 것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좌우지간, 새로운 시도에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리고, 시나리오 안에서 다양한 재미를 제공하는데, 전작에서의 무조건 적인 점령과 파괴(?)와는 달리, 가드타워를 세워 특정 지역을 사수하거나 특정 인물을 암살하거나, 어디로 탈출하는 등 천편일률적인 플레이에서 벗어나 다양한 재미를 추구하고 있다.

분위기 살리는 음악
사운드는 분위기를 잘 살리고 있다. 전작이 로봇 싸움이라 금속성의 메탈이었다면, 이번에는 관악기와 타악기를 이용해서 부드러운 느낌의 음악을 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유니트들의 음성은 그다지 개성적이지 못해 단순하다는 느낌이 든다.

약간 불편한 점과 적절한 난이도
인터페이스는 전작과 같이 잘 구성했지만, 어느 정도는 키를 외어야 한다는 약간은 암기가 필요할 정도.. 불편했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던 점은 부대 지정시 부대 소환 키가 없어, 지정한 부대를 지도에서 찾아야 된다는 것이다. 즉, 부대있는 화면으로 이동하기가 불편하다. 하지만, 다수 유니트 선택와 특정 분류의 유니트 선택이 있다는 것은 인해전술에서 유리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 난이도는 적절하고, 점령이나 침공 미션은 어느 정도 방어만 하다가 대량생산(?)으로 밀어 붙이면 이긴다. 이런 점에서는 전작과 같다. 미션 플레이 시간도 적절하고, 대부분 한시간이내. 빠르면 10분안에 끝낼수도 있다. 멀티플레이도 전작과 같이 본야드를 통해 제공된다

너무 사양을 탄다는 건...
여러 좋은 점이 있지만, 안좋은 점은 게임이 컴퓨터 사양을 탄다는 것이다. 발매당시, 컴퓨터에서 그렇게 원활한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플레이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펜2에서도 640*480이상이면 버버벅거릴 정도였으니.... 이 게임을 할 당시 필자의 컴은 펜프로 166에 64MB, 부두1인데, 게임 플레이에 답답함을 느꼈다. 토탈도 그랬지만, 이번 킹덤도 약간 고사양이 요구된다. 그리고, 전작에서의 화끈하게 부서지는 느낌을 기대하시는 분들은 약간 실망스러울 지도 모르겠다. 이번에는 부드러움이 기초가 되었다고나 할까.. 약간 불편한 인터페이스와 빠르지 못한 진행이 흠이라면 흠이랄까. 1편의 역사물을 본 것같은 느낌이 드는 시나리오는 맘에 들지만, 기타 불편한 사항이 게임에 방해가 될지도 모르는 아쉬움이 남는 게임이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