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재미는 충분하지만 특징이 너무 없는 게임

sutjr

또 하나의 대 테러전 FPS 게임
네오위즈나 CJ인터넷 등 몇몇 게임포털들이 FPS 게임으로 대박을 터트리자 다른 곳도 뒤질세라 FPS 게임을 쏟아내고 있다. 뭐.. 개인적인 생각을 피력한다면 게임 시장이 많이 변했다는 느낌이 든다. 예전이야 FPS 게임을 패키지 게임이 아니면 보기 힘들었기 때문에 특정 마니아들만 즐기는 게임 같은 느낌이 강했는데 지금은 너무 많이 등장하고 있어 꼭 국민 게임 같은 생각이 들 정도다.
실제로 지금 나와 있는 라인업만 봐도 네오위즈의 크로스파이어, 아바, 배틀필드 온라인, 효성CTX의 랜드매스, 프리챌의 투워, 한게임의 울프팀, 엔플레버의 블랙샷, 엠게임의 오퍼레이션7, YNK코리아의 스팅, 엔씨소프트의 포인트 블랭크, 싸이칸엔터테인먼트의 페이퍼맨, 넥슨의 컴뱃암즈 등 총 몇 개인지 세기 힘들 정도로 많은 게임들이 준비되고 있다.
지금부터 소개할 게임인 테이크다운 : 더 퍼스트 미션(이하 테이크다운)역시 FPS 게임으로 한빛소프트에서 지금의 FPS 게임 열풍에서 소외되지 않으려고 준비한 타이틀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채널 선택 화면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방 선택 시에 캐릭터의 모습이 보인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피 튀기는 혈전이 느껴지는 게임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총기 사용 표현은 현실적이다

한빛소프트와 카마 디지털의 만남
얼마 전에 오픈 베타 서비스에 들어간 테이크다운은 한빛소프트와 개발사 카마 디지털 엔터테인먼트가 손을 잡고 만든 게임이다. 카마 디지털 엔터테인먼트는 패키지 게임 레인보우 식스 : 테이크다운을 개발한 회사로 국내에 잘 알려져 있는 개발사다. 그러다보니 이들이 개발하고 있는 테이크다운은 자연스럽게 게이머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탈 수 있었고, 한빛도 FPS 게임이 처음인 것 치고는 무난하게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었다.
우선 이 게임을 처음 즐겼을 때의 느낌은 튀지도 않고 그렇다고 부족하지도 않은 게임이었다. 오랜 기간 게임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했던 업체라서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게임은 상당히 안정적이었으며, 인터페이스나 게임의 외관 등은 특별히 문제가 되는 부분을 찾을 수 없었다. 또한 오픈 베타 서비스에 어울리는 충분한 콘텐츠 역시 만족스러운 부분이었다. 게이머들이 게임 속에서 자신에게 맞는 다양한 총기를 구매할 수 있고 레인보우 식스 시리즈로 유명한 하트비트 센서를 비롯해 설치형 트랩 크레모아, 문 등을 부술 때 사용하던 샷건까지 기존의 FPS 게임과는 다른 여러 부분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미션 모드나 팀 데스매치, 서바이벌 등 충분한 게임 모드가 있는 점 역시 테이크다운이 대충 만들어진 게임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는 부분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뒤를 잡는 맛도 상당히 좋은 편..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최신 병기들은 모두 등장한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린샷 찍다가 실수로 ESC 눌렀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벽 속에 그녀.. 사다코냐..(영화 링)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근데 이걸 전부 어디에 넣고 다니는거지?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여튼.. 많은 장비 들고 신나게 싸운다

특징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그렇지만 이런 몇몇의 특징적인 부분을 제외한다면 테이크다운은 그리 임팩트 있는 게임이라고는 할 수 없다. 이 부분은 개인적인 시각에 따라 다를 수도 있겠지만 필자가 느낀 테이크다운은 새로운 시도가 있는 랜드매스나 완전 다른 세계관을 사용하는 투워, 언리얼 엔진을 이용한 고화질 게임 아바 등과는 사뭇 거리가 먼 느낌이다. 간단하게 이야기한다면 테이크다운은 새로운 시도가 곁들어진 색다른 게임이 아니라 이미 성공한 게임들의 일부를 짜집기한 게임 같다는 이야기다. 물론 개발자 분들이 노력해서 만든 게임을 다짜고짜 다른 게임과 똑같다고 이야기하는 건 실례가 되겠지만 그런 느낌이 너무 심하게 드는 걸 어떻게 하란 말인가.
필자가 리뷰 작성을 위해 게임을 즐기고 있을 때 뒤에 있던 친구들이 하는 말 "너 서든어택 안한다고 하더니 하고 있네. 계급 뭐야?" 라는 말이었다. 캐릭터 선택화면에서 새 캐릭터를 제작하고 있는 필자에게 다가온 친구가 하는 말 "너 히트 프로젝트는 왜하냐.. 그냥 스포하자"였다. 뭐.. FPS 게임들이 다 비슷비슷하니깐 그런 오해를 할 수 있겠지만 그만큼 테이크다운은 자기만의 색이 없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어느 하나 색이 강한 모드가 없다는 점도 테이크다운의 약점으로 작용한다. 게임 속에는 미션 모드나 섬멸 모드, 서바이벌, 데스매치 등 다양한 모드들이 준비 돼 있지만 딱 어떤 모드를 중점적으로 하거나 테이크다운 하면 이 모드지! 같은 느낌이 드는 모드는 존재하지 않는다. 서든어택이 가진 데스매치의 재미나 스페셜포스가 가진 미션전의 매력, 투워가 보여주는 대규모 보병전, 워록의 탑승장비 사용 같은 느런 것 말이다. 그러다보니 테이크다운 게임 속에는 몇 가지 편중된 모드가 존재하지 않고 이것저것 많은 장르들이 활성화 돼 있다. 물론 어떻게 보면 이 부분은 좋은 부분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테이크다운만의 특색 있는 모드가 없다는 건 향후 리그전을 하거나 게임 대회를 할 때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 부분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다른 게임에 등장하는 무기는 대부분 나온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런 모습도 타 게임과 비슷한 느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최루탄이 등장하는 몇 안되는 게임 아닐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용산이 등장하는 것이 장점은 아닐 것이다

쏘는 맛은 좋지만 맵, 총기 등의 밸런스는 아쉬움이 느껴진다
그렇지만 테이크다운 게임 자체의 재미는 충실한 편이다. 특히 이중에서 쏘는 맛을 잘 잡아낸 점은 근래에 나온 FPS 게임 중 단연 최고라고 할 수 있다. 아무리 상대방이 멀리에 있어도 게이머들은 시각적으로 상대방이 맞았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근처에서 쏠 때는 총알이 적에게 맞았다는 느낌이 확실하게 들어 상대방 게이머들을 잡아내는 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수류탄의 대미지 또한 월등히 높아 폭탄을 이용해 상대방을 많이 잡아낼 수 있다. 그리고 게임 내 존재하는 총기들은 각각의 성능의 차이가 존재해 게이머들 취향에 따라 다양한 총기가 사용된다. 장거리 사격에는 산탄률이 높아 불리하지만 근접전에서는 높은 대미지를 자랑하는 Ak-47, 멀리서도 산탄률이 낮아 정확한 사격이 가능하지만 대미지가 낮아 근접전에 불리한 MP5A4, 장거리에서는 의미가 없지만 건물 안이나 좁은 지역에서는 큰 대미지를 줄 수 있는 레밍턴87 산탄총 등 테이크다운에 등장하는 총기들은 각각의 장단점을 가지고 있어 게임을 좀 더 박진감있게 만들어주고 있다.
하지만 이런 총들에 비해 저격총의 밸런스는 상당히 안 좋은 편이다. 게임 내 대부분의 총기들보다 성능이 월등히 좋기 때문이다. 테이크다운의 저격총들은 반동이 적고 쏘고 난 후에 빠르게 시야 확보가 되는 장점 때문에 게이머들에게 널리 애용되고 있다. 뭐.. 이점이 나쁘다고는 이야기할 수 없지만 이후 거의 흔들리지 않는 조준점 때문에 쉽게 후속타를 날릴 수 있는 상황이 생긴다. 무리한 이동 후에 쏘는 저격은 당연히 잘 맞지 않아야 하지만 이 게임에서는 이동 중에도 스코프만 잘 보면 많은 적을 잡아낼 수 있다. 한마디로 저격이 정말 쉽다는 것이다. 또한 이런 저격총이 남발하게 된 배경 중 하나는 넓은 필드를 자랑하는 맵 때문이다. 게임 내 존재하는 대부분의 맵들은 타 FPS 온라인 게임들과 비교해보면 상당히 넓은 면적을 자랑한다. 물론 기본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게이머가 많다보니 그럴 수도 있겠지만 이는 자연스럽게 저격수들을 마음 놓고 활개 칠 수 있는 공간을 부여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워록에서 초반에 게이머들이 게임을 그만두게 하는 가장 큰 역할을 한 존재가 저격수라는 걸 생각한다면 저격수의 증가는 그리 좋은 상황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넓은 맵은 소수 인원들의 플레이를 제한하는 결과를 가지고 왔다. 게임 내에 존재하는 맵들은 일부 작은 맵이 존재하긴 하지만 대부분의 맵들은 지형지물이 많은 넓은 형태의 맵이다. 그러다보니 적은 인원이 게임을 하면 맵에서 적군 찾다가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는 것이다. 그러다 상대방이 저격수라도 하면 재수 없으면 얼굴도 못보고 죽는 경우가 허다하게 발생한다. 다양한 플레이 모드나 시원한 타격감을 가진 점은 좋지만 소수 인원을 생각한 맵과 저격총의 난무 등을 막을 수 있는 여건이 어느 정도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런 모드는 은근슬쩍 지겹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저격총 성능이야 장난 아니니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폭탄 들고 현장으로 가자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걸리면 꽝이지만..

그래서 더욱 성공 여부를 알기 어려운 게임 테이크다운
뭐.. 그렇다고 해서 테이크다운이 재미없는 게임이라는 건 절대 아니다. 이 게임은 FPS 게임을 조금이라도 즐겨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쉬운 게임성을 가지고 있으며, 다수의 게이머들과 함께 즐기는 팀 데스매치는 서든어택 못지않게 재미있다. 하지만 이렇게 자신만의 색이 부족하다면 이 게임을 오래 즐겨야할 이유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무리하지도, 그렇다고 부족하지도 않은 게임성. 아마 이점이 테이크다운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이면서 단점이 아닐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저격총의 성능을 보여주지..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한 자리에서 더블 킬 중..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바로 트리플 킬..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울트라 킬.. 이 정도는 기본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어이 형씨 좀 나오지..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내심 하수구에서 싸우는 건 재미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형씨는 뭐 하는 중인가?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너무 넓어 피곤한 용산 맵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