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e스포츠협회, 프로게이머 병역 문제 적극 협조 나선다

한연규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김신배,www.e-sports.or.kr)는 지난 21일 공군과 프로게이머를 대상으로한 전산특기병 모집 및 활용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22일 발표했다.

협회는 e스포츠를 활용한 공군 이미지 개선, 신세대 장병들의 사기진작 및 프로게이머의 군사용 프로그램 개발 지원 등을 목적으로 한 이번 논의에서 프로게이머의 선발과 배치 및 활용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세부 내용은 공군은 4월 중으로 프로게이머 5명을 선발해 기초군사훈련을 거친 후 공군본부 중앙전산소에 배치할 계획이며, 이들을 군사용 시뮬레이션인 워게임 프로그램 개발의 테스터로 활용하는 한편 일반 장병들의 e스포츠 관련 동아리 활동 등에 참여시켜 병사들의 사기진작에도 기여토록 할 전망이다.

또한, 이들을 국내의 주요 e스포츠대회에 공군대표로 참여시켜 군입대 이후에도 프로게이머로서의 전문성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배려하며, 군에 대한 대국민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참모총장배 e스포츠 대회도 공군 내 정기 시뮬레이션 대회와 연계해 개최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1세대 스타플레이어들의 군입대를 앞둔 e스포츠계는 이들의 군 입대 이후에도 정상적인 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길을 찾게 되었으며, 제대 후에도 복귀하여 전문인력으로 활용 폭을 넓힐 수 있게 됐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훈호 이사는 "프로게이머들의 군복무 이후의 활동 보장은 e스포츠가 스포츠로 자리잡아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이다"며 "군생활과 전문인으로의 생활이 쉽지는 않겠지만, 모두가 씩씩한 군인이자 뛰어난 전문가로 자리잡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 E스포츠 협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