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아이온', 올 연말에 만나볼 수 있습니다'

한연규

엔씨소프트의 야심작 '아이온'이 드디어 지스타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부스의 상당 수가 '아이온' 관련시연대와 포스터, 캐릭터 이미지 등으로 꾸며져 있을 정도로 엔씨소프트는 '아이온'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동영상을 공개할 때부터 온라인 게임의 한계를 뛰어넘는 뛰어난 그래픽으로 게이머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준 '아이온'. 지스타 2006 행사장에서 '아이온'을 제작한 지용찬 기획팀장과 장주영 PD, 그리고 김형준 아트디렉터가 '아이온'의 실체에 대해서 상세하게 공개했다.

먼저 공개된 것은 '아이온'의 특징들. 지용찬 팀장은 '리니지'와는 구분되는 새로운 프랜차이즈로 동서양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월드 클래스 MMORPG가 '아이온'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또한 천족과 마족의 전쟁 이야기를 바탕으로 신화적 테마의 판타지 세계관 '아이온'의 무대가 되며 3D를 최대한 활용한 입체 플레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찬 팀장은 "동영상에서 선보인 비행 시스템은 단순한 이동만이 아니라 전투까지도 연계될 것이다. 또한 지형이나 기후에 영향을 받는 환경 요소, 디바인 파워를 통한 필살기 시스템, 다양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등이 준비되어 있다"며 엔씨소프트의 이름에 걸맞는 대작 게임이 될 것을 자신했다.

이어서 개발 중인 '아이온'의 동영상이 공개됐다. 초반 던전과 천족의 마을 등이 공개됐으며 이전에 공개된 동영상과 같이 미려한 그래픽으로 관계자들의 눈을 사로 잡았다. 신족과 마족의 대립이라는 웅장하면서도 화려한 세계관을 잘 표현했으며, 비행을 통한 이동과 전투 영상이 공개되 대략적인 '아이온'의 모습에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었다.

전투 장면에서는 단순히 적을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를 넘어뜨린 뒤에 추가 공격을 넣는다거나 디바인파워를 이용한 필살기 공격, 하늘에서 지상의 적을 공격하는 모습, 상대의 공격을 방어한 뒤에 반격을 하는 등 전략적 요소가 강화된 다양한 모습들이 공개됐다.

지용찬 팀장은 "아직은 만족할 정도로 게임이 완성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다양한 보완 작업을 통해서 완성도를 높혀갈 예정이다. '아이온'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지용찬 팀장과 나눈 질문과 대답

Q : 동영상이 공개될 때부터 사양이 높을 것이는 얘기가 많았다. 고사양 문제는 어찌할 것인가

A : 어쩔 수 없이 높은 사양을 필요로 할 것이다. 하지만 '아이온'이 출시될 시점이라면 이미 게이머들의 컴퓨터 성능도 충분히 받쳐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Q : 하늘을 나는 것에 대한 제한이 있는가

A : 지상에 대한 콘텐츠도 많이 준비 되어 있기 때문에 차근차근 배워나가게 될 예정이다. 완전히 후반에 배치 되는 것은 아니고 적절하게 분배를 맞출 예정이다.

Q : 아이템 강화는 기존의 온라인 게임과 비슷한 시스템이 되는가

A : 좀 더 폭이 넓어질 것이다. 예를 들면 보다 많은 능력치를 부여하거나 조합이 가능하다.

: 엔씨 아이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