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wii로 등장한 메탈슬러그 컴플리트

Sutjr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이 게임은 메탈슬러그 시리즈가 쌓아놓은 10주년을 한 번에 보여주는 아주 간단한 게임이다. 이미 PSP, PS2 등 여러 플랫폼으로 먼저 게임이 등장해 놀랄 일도 없지만, Wii라는 독특한 플랫폼으로, 그것도 한글화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은 나름은 팬의 입장에선 매력적이라고 본다. 그래도 "웬만하면 조금 바꾸지"라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 건 왜일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메뉴 자체는 한글화가 됐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반가운 게임 화면이지만, 이젠 살짝 질리는 느낌이..

이 게임은 PS2와 PSP로 출시된 메탈슬러그 컴플리트를 Wii용으로 이식해 발매한 게임이다. 게임 자체와 추가 콘텐츠들은 기존 게임들과 동일하며, 숨겨진 요소나, 추가 요소도 존재하지 않는다. 쉽게 이야기하지면, 자신에 집에 PS2와 PSP가 없고, 한 번쯤은 아케이드의 추억이 그리워 메탈슬러그 시리즈가 하고 싶은 사람에게 적합하다는 말씀. 그렇지만 행여나 기존 시리즈를 즐겨봤다면 굳이 무리해서 구매할 필요는 없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아케이드에서 필자를 깜짝 놀라게 만든.. 그 녀석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난이도의 궁극을 맛보게 만든 메탈슬러그3

보도자료나, 일부 리뷰에서는 Wii만의 독특한 조작 방법이 있다는 식으로, 화제거리를 만들어냈지만, 사실 이 내용도 그리 거창하지 않다. 생각보다 복잡하고, 익숙하지 않아, 즐기는 내내 짜증을 불러 일으키기 때문. 기본적으로 클래식 패드나, 기존 큐브 패드가 없는 사람들에게는 위모콘으로 플레이해야 하는데, 이때 역시 조작 자체가 익숙치 않아, 처음하는 사람이나, 조금 Wii에 익숙한 사람도 어느 정도의 적응 시간을 필요로 한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흐음.. 떨어지는 것 많은 이 게임이 위모콘 조작은 무리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도 싫다

문제는 이런 불편한 조작이 생겼으면, 게임 자체의 난이도를 하락 시켜주거나, 아니면 조금 어울리게 고쳐줘야 하는데, 그런 점은 전혀 없다. 클래식 패드를 쓰던가, 스트레스를 받아 위모콘을 던지든, 둘 중에 하나를 하도록 만든 형태는 정말 아쉬운 부분이다. 물론 Wii라는 독특한 플랫폼으로 출시한 게임이니, 어느 정도는 특이할 수 밖에 없다고 보지만 하필 그게 왜 조작 체계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너무 익숙한 모습에 짜증이!!!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한글화라는 점은 마음에 들긴 하지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내용에 변화가 없는 건 너무하지 않는가!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아아아악! 어설픈 그림까지 똑같다!

또한 추가요소 부분도 실망스럽긴 마찬가지. 일러스트나 추가 요소들은 전혀 변화가 없다. 아니, 그래도 Wii용으로 새롭게 출시된 건데, 사실 뭐라도 좀 더 넣어줘야 하는 것 아닌가? 만약 메탈슬러그 컴플리트 게임이 없다거나, 이 게임을 아직 즐겨보지 못한 분들이라면 이 게임을 구매해보는 건 나쁘다고 볼 수 없다. 기존 시리즈와 다르게 한글화도 됐고, 클래식 패드만 있다면 2인 플레이도 충분히 즐겁게 즐길 수 있으니. 하지만 그 외 이 게임을 한 번이라도 즐긴 분이나, 가지고 계시는 분은 Wii의 차이점을 기대해 구매를 하는 경우가 없길 바란다. 이 게임은 정직하게, 기존에 만났던 그 게임의 이상의 무엇을 보여주지는 못하기 때문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기념비적인 게임 1편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우려먹기 수준은 아니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본격 발동 우려먹기!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신 캐릭터와 변화를 많이 선보인 4편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사실, 아케이드에서 보기 힘들었던 5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