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세가의 명작게임 '슈퍼몽키볼', 온라인 게임으로 등장한다

김동현

명작 캐주얼 게임 '수퍼몽키볼'이 온라인 게임으로 제작된다.

CJ인터넷(대표 정영종)이 일본 세가社(대표 오구치 히사오)와 '슈퍼몽키볼 레이싱 온라인'(가칭)을 공동 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금일(15일) CJ인터넷은 일본 게임 개발사 세가에서 개발한 캐주얼 게임 '수퍼몽키볼'을 온라인 게임화에 합의하고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CJ인터넷은 자사가 보유한 게임 스튜디오를 통해 '슈퍼몽키볼 레이싱 온라인'의 공동 개발을 맡게 되며, 양사 협의를 통해 글로벌 퍼블리싱을 진행할 계획이다.

CJ인터넷 정영종 대표는 "콘솔버전에서 검증된 '슈퍼몽키볼' 원작의 브랜드와 CJ인터넷의 온라인 사업에 대한 노하우가 결합돼 좋은 게임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게임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슈퍼몽키볼'은 2001년 닌텐도의 게임큐브로 첫 발매된 이래 현재까지 소니의 PS2, MS의 XBOX, 닌텐도DS, 차세대 게임기 Wii등 총 7기종 8개 타이틀의 다양한 콘솔 플랫폼으로 서비스된 세계적인 캐주얼 게임으로 귀여운 캐릭터와 간단한 조작법, 다양한 게임 방식을 바탕으로 폭넓은 연령층을 확보하고 있다.

: CJ인터넷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