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로봇을 테마로 한 이까리식 액션게임.

blue sky

프롤로그
필자는 '수퍼 로봇 대전'을 그다지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 우선 턴제 택틱스 방식의 전투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요즘 실시간 전투가 많은데, 이런 전투를 밤새가면서 할 마음이 생기지 않는 것이다. 또한, 마징가 제트같은 로봇은 친숙하지만, 게타로보 같은 것은 TV 시리즈를 보지 않았기 때문에 약간 생소하게 느껴진다. 그런데, '수퍼 로봇 대전'에서 게타 로보의 역할이 커서 부담이 된다. 그렇지만, '수퍼 로봇 대전'이 잘 만든 게임인 것만은 확실하다. 별로 좋아하지 않는 스타일의 게임인데도 오랫동안 할 수 있으니 말이다. '로봇 월드 워'에 관심을 가진 것도 수퍼 로봇 대전을 베낀 게임이 아닐까 하는 이유였다. 하지만, 기대와는 달리 '로봇 월드 워'의 게임 설명에는 종스크롤형 슈팅 게임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로봇 월드 워'는 수퍼 로봇 대전과는 전혀 다른 방식의 게임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상관 없다는 마음으로... 굳이 수퍼 로봇 대전이 아니더라도 재미있는 게임은 얼마든지 있지 않은가라고 자위하면서 게임의 다운로드 버튼을 꾹 눌렀다. 인간이란 존재는 항상 합리적인 판단을 하면서 살지 못하는 거니까… 게임을 다운받기 위해 OK 버튼을 누르는 순간, 아차 싶었다. 게임 용량이 200k 가 안 되는 것이다. 200k가 안 되는 게임이라는 것은 허접하거나, 추가 다운로드가 있어서 요금이 많이 나가는 게임이다. 둘 다 원치 않는 상황… 아, 그러나 이미 다운로드 버튼을 눌렀으니 돌이킬 수는 없고, 기왕 받은 거, 즐거운 마음으로 게임을 즐겨 보기로 했다.

게임하는 방법
게임은 종스크롤 슈팅 게임이다. 옛날에 오락실에서 유행하던 이까리 같은 게임을 생각하면 된다(패미콤으로도 이식되어 상당히 오랫동안 인기를 누렸던 작품이다. '람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다).키는 6개, 전후좌우 이동키와 공격키 그리고 수류탄 발사키를 사용할 수 있다. 이 정도 설명이라면 어떤 게임인지는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다. 스크롤 방식이 강제 스크롤은 아니고, 내가 움직여야 화면이 움직이는 자유 스크롤 방식인데, 좌우스크롤은 없고 오로지 전방으로만 스크롤 되는 방식이다. 이까리와 다른 점이라면 탈 것 같은 것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


게임 메뉴


이까리와 같은 방식이다

무기는 3종류가 나오는데, 일반 공격 무기, 관통무기(플라즈마 건 같은 것), 그리고 3방향으로 나가는 무기이다. 이외에 적을 죽이면 아이템이 나오는데, 그 아이템을 먹으면 무기의 종류를 변경시키거나 파워업 시킬 수 있다. 수류탄은 쓸 수 있는 개수가 정해져 있는데, 거의 쓸 일이 없다. 왜냐하면, 일반 무기로 웬만한 상황이 모두 해결되기 때문이다. 일반 무기가 생각보다 강해서, 적병을 한 방에 없앨 수 있으니까 굳이 수류탄에 연연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수류탄의 장점은 범위공격이라는 점인데(다른 게임처럼 화면 전체의 적을 없애거나 하지는 않는다.)일반 공격도 충분히 범위공격의 효과를 내니까, 수류탄이라는 것이 그다지 중요한 역할을 하지는 않는다.
이렇게 적을 쳐부수면서 스테이지를 하나 하나 클리어 해 나가는 것이 이 게임의 목적이다. 스테이지 종반부에 나오는 보스 같은 것도 없고, 스테이지 클리어 할 때에 나오는 결과 보여주기 창도 없어서 조금 밋밋하긴 하지만, 난이도와 배경이 조금씩 바뀌는 것으로 위안을 삼고 마지막 스테이지까지 열심히 깨 나가자.

시나리오
게임의 시나리오는 로봇공학 3원칙을 거론하면서 시작된다. 시나리오의 수준을 보아하니 기획자가 아이작 아시모프의 원작을 읽었을 리는 없을 것 같고, 윌 스미스가 나오는 아이로봇을 봤거나, 어디서 줏어 들었을거라 생각이 들었다. 로봇공학 3원칙이 나오는 것을 제외하고는 정말 형편없는 시나리오다. 2099년, 로봇이 인간을 배신해서, 인간의 말을 잘 듣는 로봇이 폭동을 일으킨 로봇을 진압한다는 내용이다. 처음에 로봇공학 3원칙이 나오길래 기대가 좀 되어서 느릿느릿한 스크롤의 시나리오를 모두 읽어 주었는데, 읽고 나니 허탈하다. 만약 이 게임을 하게 된다면 시나리오 부분은 0번 버튼을 눌러 바로 스킵해 주기 바란다.


시나리오. 읽을 가치가...;


즉석 게임오버

게임 내용
내용은 별다른 것이 없다. 진부한 슈팅 게임이다. 새로울 것은 없다. 슈팅 게임이 재미 있으려면, 액션 감각이 살아 있어야 하는데, 이 게임은 액션 감각을 살리는 데는 실패했다. 왜냐구? 게임이 너무 느리기 때문이다.

모바일 게임에서의 속도—과연 핸드폰의 사양이 낮기 때문일까?

여기서 필자는 모바일 게임의 속도에 대해서 생각을 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일부 모바일 게임에서는 속도가 정말 형편없이 나쁜데, 그 이유가 단순히 핸드폰의 CPU 처리 속도가 늦기 때문일까?

"아니다."

모바일 게임의 속도가 느린 것은 그 게임을 만든 제작사의 기술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아치 소프트(펀터)의 '에이지 오브 스톤'이나 로터스 소프트의 '[원버튼]보물선' 같은 게임을 보면 모바일에서도 왠만한 속도는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게임빌의 '놈' 같은 게임도 속도는 좋은 편이지만 그래픽을 워낙 적게 써서 논외로 했다.")
같은 RPG를 만들어도 '스피리츄럴 포츈' 이나 '쯔바이' 같은 형편없는 게임이 나오기도 하고 '창세기전 크로우'나 '파라오의 비밀'같이 좋은 게임도 나오는 것처럼, 제작사의 기획능력이나 기술력에 따라서 모바일 게임에서 좋은 속도가 나오기도 하고 짜증나는 속도가 나오기도 한다.
'로봇 월드 워'는 분명 느린 게임이고, 그만큼 게임은 재미 없다. 슈팅 액션 게임에서 속도가 느리다면 과연 재미있을 것인가? 왜 능력도 없으면서 슈팅게임을 만들려고 했을까? 의문이 남을 수밖에 없다. 이제는 "모바일이기 때문에 느린 속도를 참을 수밖에 없다."라는 변명이 통하지 않는 시대다. 속도에 자신 없으면 연애시뮬레이션이나 만들 것이지 왜 슈팅게임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그밖에
그래픽은 그다지 인상적이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특별히 흠잡을 곳도 많지 않다. 그럭저럭 무난하지만 잘했다고는 할 수 없는 그래픽이다. 그래픽이나 사운드 면에서는 그냥 그저 그런 B급 게임의 수준. 기획도 시나리오가 형편없는 것 빼고는 그다지 잘못한 것은 없다. 예전에 나온 게임들을 충분히 잘 베껴서 새로울 것은 전혀 없지만, 그렇다고 크게 흠잡을 것도 없는 그냥 그런 기획을 했던 것이다. 전반적으로 B급 게임, 단 느려 터진 속도를 자랑하는 프로그램만큼은 C급인 게임이다.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제작사의 무성의함
모바일 게임을 제작하는 회사들의 재정상황이 그다지 좋지 않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특히 KTF의 무한경쟁정책 때문에 모바일 게임회사들의 수익성이 많이 떨어졌다는 이야기는 이미 널리 알려진 이야기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참을 수 없는 제작사의 무성의함을 눈감고 넘어갈 수는 없다.
제작사가 이 게임을 어떤 생각을 가지고 만들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이 게임은 분명 회사의 이름을 달고 나왔다. 그런데, 그 회사의 홈페이지에 이 게임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다. 아마도, 설명을 싣고 싶지 않았던 게임인지도 모를 만큼 제작사 스스로 자신이 없었는지도 모른다. 웹페이지에 설명이 없다는 점은 그럭저럭 간과해 줄 수 있다. 웹 만드는 사람이 없다든가, 아니면 나온지 얼마 안 되는 게임이라서 미처 올릴 시간이 없었다든가… 다양한 변명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느리다 너무 느려


진행이 가능한 것인가

그런데, KTF 공식 사이트인 매직엔 사이트에 나온 설명을 보면 제작사가 도저히 변명할 수 없는 무성의함을 알 수가 있다. 다음은 매직엔 사이트에 나온 제작사의 게임 설명.

'로봇대전Q'는 22세기 로봇들이 점령한 가상의 지구에서 지구 방위로봇 "Q"의 활약상을 그린 게임으로 적군의 로봇들을 물리치고 각종 기계 장치 장애물을 제거하며 진행해 나가는 종스크롤형 슈팅 게임입니다.

아, 이런, 자기 회사에서 만든 게임 소개에 게임 제목이 틀린단 말인가!! 이 게임의 제목은 "로봇대전Q"가 아니고 "로봇 월드 워" 이지 않은가!! 세상에, 게임 소개에 게임 제목을 제대로 쓰지 못한 건 처음 봤다. 그리고 주인공 로봇의 이름도 틀렸다. 방위로봇의 이름은 "Q"가 아니고 "TLX"다. 그리고, 게임은 22세기가 배경이 아니라 21세기 말이 배경이다. 또, 이 상황이 벌어지는 곳은 가상의 지구가 아니라 "펜타콘"이라는 곳이다. 이것이 과연 "로봇 월드 워"에 대한 소개인지 아니면 다른 게임에 대한 소개인지 알 수가 없다. 단 세 줄의 게임 설명에 게임 이름을 포함해서 네 군데나 틀린 설명을 올려 놓았으니 말이다. 게임 제목 정도는 제대로 써 줘야 되는 것 아닌가?
이렇게 소개글을 무성의하게 쓴 걸 보니, 게임도 정성들여 만들었을 리는 없고… 요는 왜 이런 게임을 굳이 상용화해서 게이머들의 아까운 돈을 뺏어가는지…

전반적으로
이 정도했으면 이 게임에 대한 필자의 평가를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전혀 권하고 싶지 않은 게임이다. 매직엔 사이트에 있는 이 게임에 대한 유져들의 평가는 단 3개가 올라와 있는데, 그 중에서 jwon87님이 필자가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해 주셨다.

2004-10-31 jwon87 문의 하지마
2004-10-18 bluevssky6 후기 젠장할...동감이오...
2004-10-15 Hunterscm 후기 그 많은 게임을 해봤지만...그래픽도 별로고 속도감도 별로고 중독성도 전혀 없는 게임이었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