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오퍼레이션7, 그 치열했던 한일전 결국 우승은..

김동현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파크 E.S.M(대표 이해원)이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FPS 온라인 게임 오퍼레이션7의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한일전이 지난 21일 부산 경성 대학교 콘서트홀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오퍼레이션7 한일전 대회는 한일 게임문화 교류의 장과 부산 게임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제 1회 한일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로 부산게임미디어협회에서 주최하고 부산광역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e스포츠협회, 경성대학교 CT인력양성사업단, 엠게임의 후원으로 개최됐다.

21일 오후 2시에 시작됐던 대결은 양 국가를 대표하는 대표팀 선발전을 시작으로, 대표간의 접전인 한일전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일전 결승전 경기는 한국팀이 홈그라운드 이점을 활용해 우승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박빙의 승부를 연출했다.

한국에서 치러지는 대회였기 때문에 일본 게이머들에게 심리적으로 불리한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게이머들은 놀라운 집중력과 팀워크를 보여주며 한국 게이머들과 팽팽한 대결을 펼쳤고, 그 결과 한국 대표 SpetsnaZ팀은 안타깝게도 첫 대회 우승의 영광을 일본의 Dreizehn팀에게 넘겨줘야 했다.

파크 E.S.M의 이해원 대표는 "부산지역에서 이번 대회를 개최해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오퍼레이션7 뿐 아니라 많은 온라인 게임들의 부산 행사가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이번 한일전 대회를 시작으로 해외 각국의 게이머들과 함께하는 오퍼레이션7의 글로벌 게임대회로 확장시켜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 오퍼레이션7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