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모바일 RPG 전쟁, 대작들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더니'

조학동

모바일 게임 분야에 프리미엄 급 RPG들의 전쟁이 불붙었다.

예전부터 꾸준한 수요와 안정적인 수익을 보였던 탓에 RPG 시장 진출을 꾀하는 모바일 개발사들이 많았지만, 지난해부터는 더욱 심해졌다. 매월 대작 RPG들이 연거푸 쏟아져 '피할 곳이 없는 전장'을 야기하고 있다.

워낙 많은 회사들이 참여하다 보니 1년 내내 대형 RPG들이 격돌하게 되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온라인 게임회사들까지 달려들면서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컴투스, 게임빌 등 메이저 게임사들 '모여라'>

컴투스는 모바일 최초의 풀 네트워크를 지원했던 '아이모'에 이어 '이노티아 연대기''페노아전기' 등의 작품을 내놓으며 수년간 RPG 시장을 겨냥해왔다. 이런 컴투스는 최근에도 최초의 풀3D RPG인 '몬스터 마스터'를 발매하면서 또 다시 RPG시장에 대한 야욕을 숨기지 않고 있다.

게임빌도 RPG에 의욕을 보이는 건 마찬가지다. '카오스 블레이드' 등으로 RPG 시장을 두드렸던 게임빌은 지난해 초 대형 RPG 프로젝트에 착수하면서 회사 내의 고액 연봉자들을 대거 투입했다. 그래서 개발된 '제노니아' '하이브리드' 등의 프리미엄 RPG들은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단순히 기획이 좋다, 그래픽이 좋다는 수준을 벗어나서 전용 비디오 게임 수준의 기술력이 돋보였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게임빌은 올해에도 대형 RPG 라인업을 계속해서 갖추어 간다는 계획이다.

EA모바일도 마찬가지. '영웅서기'라는 걸쭉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EA모바일은 최근 '크로노스윙'이라는 대작으로 다른 게임 개발사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는 등 RPG시장의 강자임을 드러내고 있다.

<온라인 게임사들, 하나 둘 씩 참가요>

2년전부터 '온라인 게임의 모바일 컨버팅 업체'으로 바뀐 넥슨 모바일은 관련 시리즈 게임 제작에 충실하다. '메이플 스토리' 모바일 버전을 벌써 4개째 만들어내고 있으며, 이 시리즈는 통산 700만 다운로드도 넘어섰다. '카트라이더' 식의 유무선 연동이나 '테일즈 위버' '바람의 나라' 등 걸쭉한 대작들도 계속적으로 제작하고 있는 상태다.

그라비티도 모바일 게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라그나로크' 모바일 게임 시리즈는 이미 9번째 게임인 노스텔지어 판이 곧 출시를 앞두고 있다. 단순 브랜드로는 하나의 이름으로 최장 시리즈 급이다.

엔씨소프트도 모바일 데이라는 회사를 통해 '리니지' 등을 모바일로 출시한다. 게임물등급위원회는 지난 2월6일에 모바일게임 '리니지'에 12세 이상 등급을 부여했으며 3월2일에는 '리니지 에피소드M'에게 12세 등급을 부여한 바 있다.

이외에도 '붉은보석'이나 액토즈 소프트의 '라테일'이 최근 모바일 게임으로 등장하는 등 온라인 게임의 모바일 화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중소 규모 개발사들, 발끈>

이런 RPG 시장에 또 하나의 세력인 5~20위 권 개발사들 또한 RPG 시장을 호락호락 내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지오인터랙티브와 게임로프트 등의 개발사들은 지난해부터 프리미엄 급 RPG들을 만들어 시장을 두드려왔다. 또 '리듬 스테이션'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픽토 소프트도 최근 '데몬헌터'라는 걸쭉한 작품으로 시동을 걸었으며, '레전드 오브 마스터' '창세기전' 등 대형 작품들이 지금 이 시간에도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다.

또 기존의 RPG 강자였던 피앤제이도 새로운 신작으로 시장을 계속 공략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보이고 있다.

게임업계의 한 관계자는 "과거 80~90년대에 일본 게임시장이 RPG의 활황기를 맞이한 것 처럼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도 RPG가 활발히 발매되고 있다"며 "당시 일본 게임들을 능가하는 퀄리티의 게임들이 쏟아지면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지만 게이머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 모바일게임 RPG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