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비인기 장르는 옛말, 메카닉 게임들 게임성 달고 '훨훨'

조학동

한동안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3대 비인기 장르'라는 말이 존재했었다. 이는 아무리 잘 만들어도 장르의 특성상 무조건 망한다는 의미로 붙여진 말인데, 테니스 게임과 스노우 보드 게임, 그리고 메카닉 게임이 3대 비인기 장르 게임의 주인공들이다.

그러나 최근 이런 비인기 장르 게임들 중 독특한 시스템과 특성으로 시장에 주목 받는 분야가 있다. 바로 메카닉 게임류, 여전히 테니스 게임과 스노우 보드 게임은 비인기 장르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메카닉 게임은 상황이 다르다. 영화 '트랜스포머' 처럼 변신 로봇이 등장하기도 하고, 각종 메카닉의 파츠 조합이 매력적으로 게이머들을 이끄는 등 요사이 메카닉 게임들은 점차적으로 성공 가도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현재 가장 눈에 띄는 메카닉 게임은 아라마루에서 개발하고 CJ인터넷이 서비스하는 '노바2'다. 이 게임은 국내에서 인기있는 게임인 '스타크래프트'와 같은 방식의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RTS) 온라인 게임으로, '스타크래프트2'의 대항마로써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게임의 강점은 국내의 웬만한 게이머들에게 익숙한 RTS 장르 외에도 각종 로봇이나 유닛을 직접 '조립'할 수 있다는 점. 게이머는 크게 기동부, 코어, 팔, 무기 파츠로 구성된 유닛을 하나 하나 제어하면서 자신이 원하는 형태로 바꿔낼 수 있으며, 이는 RTS라는 장르에 부합되어 수백만 가지의 돌출상황을 만들어 내게 하고 있다. 메카닉이라는 특성을 RTS와 접목시켜 큰 시너지 효과를 보고 있는 셈이다.

또 이 게임은 자원만 되면 별다른 제약없이 유닛을 얻을 수 있다는 점, 복잡한 테크트리가 없다는 점 등 손이 느린 게이머들에게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게이머 간 대결이 아닌 퀘스트로도 좋은 유닛을 얻을 수 있어 초보자들에게도 크게 어필하고 있다.

올해 초 게임하이에서 야심차게 내놓은 메카닉슈팅 온라인 게임 '메탈레이지'도 메카닉 무용론을 깨는데 일조하고 있는 타이틀이다. 이 게임은 기존의 1인칭 슈팅(FPS) 온라인 게임들이 대부분 사람과 사람의 대결로만 진행되는데 반해 기동성이나 전략이 완전히 차별화 시키는데 용이한 메카닉을 도입함으로써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전방위로 화끈한 공격을 퍼부울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이 개발사의 다른 작품인 '서든어택'에서 일궈낸 빠른 스피드 감각 등이 살아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받고 있다. 최근 프로야구팀 두산과 함께 제휴를 맺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도 인기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는 중이다.

지난 3~4년간 국내에서 기를 펴지 못하다가 근 1년간 계속되는 메카닉 붐에 다시 고개를 드는 타이틀도 있다. 엔씨소프트의 '엑스틸'은 한동안 국내 전담 팀이 해체되는 최악의 상황까지 갔지만 해외에서의 호조와 국내 게이머들의 적극적인 어필로 최근 다시 부활했다. 과거에는 매출이 전혀 나오지 않는 상황이었지만 최근에는 팀 자체의 흑자로 돌아서며 엔씨소프트 사내의 기대를 모으게 하고 있다.

이러한 메카닉의 붐에 따라 하반기 및 내년에도 다양한 게임이 출시될 예정이다. 내년에 정식 서비스될 예정인 엔씨소프트의 '스틸독'이 자동차나 전차가 나오는 메카닉 게임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비디오 게임으로도 '아머드 코어' 신작이나 건담 시리즈가 꾸준히 게이머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RF 온라인' 등 국내의 많은 게임들에서 메카닉이 등장할 예정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메카닉의 고유한 특성인 유닛 조합, 그리고 다양한 이동성 및 공격성 등을 최근 국내 게임 업체들이 자신들의 분야에 잘 녹여넣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 해외에서는 과거부터 메카닉 게임들이 큰 인기를 얻어 왔다. 해외의 경우를 보면 메카닉이라는 장르가 원초적인 경쟁력이 있었던 만큼 이 특성을 잘 살린다면 지금보다 몇 배가 되는 '메카닉 전성시대'가 열릴지도 모른다."고 내다봤다.

: 메카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