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씨소프트 해외서 훨훨, 매출 비율 국내 앞질러

최호경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시리즈 및 아이온의 견조한 국내 매출을 바탕으로, 아이온이 일본/대만/북미/유럽 론칭으로 해외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4분기 연속 분기 최대실적을 갱신했다고 금일(6일) 밝혔다.

일본/대만/북미/유럽 지역에서 아이온 상용 서비스가 순항함에 따라 해외 매출 비중이 처음으로 국내 매출 비중을 넘어섰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799억원, 북미 242억원, 유럽 170억원, 일본 233억원, 대만 89억원, 로열티 130억원을 기록했고, 특히, 북미, 유럽, 대만 지역 매출은 전분기 대비 각각 127%, 301%, 121% 증가하면서, 전체 매출에서 해외 매출 비중이 52%를 차지했다.

게임별 매출은 리니지 252억원, 리니지2 374억원, 아이온 790억원, 시티오브히어로/빌런 55억원, 길드워 41억원으로 나타났다. 아이온의 경우, 지난 7월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일본/대만에서의 견조한 트래픽 유지와 북미/유럽에서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매출이 94% 증가했다. 리니지와 리니지2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5% 감소, 7% 성장함으로써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 이재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엔씨소프트에게 있어 2009년 3분기는 해외시장 확대를 위한 수년간의 준비와 노력이 아이온의 글로벌 론칭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로 확인된 매우 의미 있는 시기"라면서 "초기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아이온이 오랜 기간에 걸쳐 전세계 게이머들의 사랑을 받는 게임이 되도록 노력하겠으며, 향후 출시될 블레인드앤소울과 길드워2가 아이온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