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턴제 온라인게임, 새로운 중흥기 여나?

김한준

영걸전, 공명전, 용의 기사, 파랜드 스토리. 90년대 PC 게임 시장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었던 이들 게임들의 공통점은 바로 턴제 전투 방식으로 진행되는 SRPG(Strategy Role-playing Game) 장르라는 점이다. TRPG(Tactical Role-Playing Game)라고도 불리는 이 장르의 특징은 마치 장기나 바둑을 두듯이 자신의 턴과 상대의 턴을 번갈아 가며 게임 내 캐릭터를 조작한다는 점에 있다.

한때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던 SRPG는 RTS(Real-time Strategy) 장르가 득세를 한 이후 한동안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며 전성기가 지났다는 평가를 받았던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PC 패키지 게임 시장에서는 90년대의 전성기가 무색할 정도로 그 영향력이 미미해졌으며, 일본산 비디오게임에서만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행은 돌고 도는 것. 최근 게임 시장에서는 다시 한 번 턴제 SRPG 장르의 부흥기를 불어오기 위한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단, 과거에는 패키지 시장에서 전성기를 맞이했다면, 이번에는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그 움직임이 도드라지고 있다는 점이 차이점이라 할 수 있다.

* 영걸전, 공명전의 재미를 다시 보여주겠다, '삼국지략'

대만의 개발사 차이니스 게이머 인터네셔널이 개발하고 유니아나가 서비스 예정인 '삼국지략'은 90년대 큰 인기를 얻었던 영걸전, 공명전 등의 게임을 떠오르게 하는 게임이다.

삼국지의 이야기 흐름을 따르고 있지만, 게이머의 판단에 따라 게임의 스토리가 원작과는 조금씩 다르게 진행되는 구성과, 등장하는 유닛 및 이들을 사용하는 전투 방식 등이 흡사하기 때문이다. 또한 3D로 그려지는 것이 일반적인 최근의 게임과는 달리 2D로 구현되는 게임 그래픽은 게임을 보다 친숙하게 느껴지게 하는 요소다.

하지만 '삼국지략'을 단순히 영걸전의 온라인 버전이라고 치부하는 것은 성급한 행동이다. 원작의 스토리를 따르는 싱글 플레이 외에도 국가전과 군단전 등 게이머들이 서로 자신의 기량을 겨룰 수 있는 PvP 모드를 통해 게이머들의 경쟁을 유발하는 경쟁요소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삼국지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물들을 자신의 편으로 끌어들이고, 이를 육성하는 요소 등 삼국지를 기반으로 하는 기존의 SRPG에서는 접할 수 없는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도 '삼국지략'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2D로 표현되는 그래픽은 게임의 장점이자 단점이라고도 할 수 있다. 30대 이상 연령대의 게이머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지만, 반대로 화려한 특수효과로 무장한 3D 게임에 익숙한 10, 20대 게이머들에게는 자칫 심심한 그래픽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PvP 모드 이외에는 크게 눈에 띄는 것이 없는 온라인 멀티플레이 콘텐츠의 양이 부족하다는 점도 개선되야 할 부분이다.

한편, 유니아나는 지난 1일 '삼국지략'의 홈페이지(3g.uniana.com)의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오는 7월 중으로 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 최고의 판타지 SRPG 'HOMM', 온라인에서도 그 위용 뽐낼까?

마이트 앤 매직의 외전격인 작품으로 턴제 SRPG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이하 'HOMM'). 이 작품의 온라인 버전인 'HOMM 온라인'이 최근 지난 5월 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실시하며 다시 한 번 게이머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HOMM 온라인'은 'HOMM 5'를 제작한 유비소프트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은 중국의 개발사 TQ디지털이 개발하고 있는 작품이다. 기본적으로 'HOMM' 시리즈의 골격을 그대로 갖추고 있다는 것이 이 게임의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다. 뛰어난 밸런스와 게임성으로 이름을 드높였던 'HOMM' 시리즈의 장점이 거의 그대로 유지되어 있다는 점은 게임성에 대한 검증을 따로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물론 온라인으로 제작되면서 달라진 점도 존재한다. 마을을 점령하거나 게임을 진행하면서 유닛을 생산하는 요소를 삭제해 게임을 좀 더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시나리오 모드에서 챕터가 진행될 때마다 초기화되던 요소들을 그대로 유지한 채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변경됐다.

하지만 이러한 변경점이 있음에도 스토리를 강조한 시나리오 모드와 원작의 느낌을 살린 PvP 모드를 통해 게임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원작의 팬과 신규 게이머들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게이머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 북미에서 인기만점, '아틀란티카 온라인'

엔도어즈가 개발하고 한게임에서 서비스 중인 '아틀란티카 온라인'은 한국을 대표하는 턴제 SPG 게임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북미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모으며 말 그대로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으며, 그 인기를 몰아 GNGWC 2010(Game&Game World Championship 2010)의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기도 했다.

'아틀란티카 온라인'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턴제 전투 방식에 RTS 장르의 특성을 적절히 조합해 자칫 지루하게 흘러갈 수 있는 턴제 SRPG의 단점을 보완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여기에 개성 넘치는 다양한 유닛들과 각 유닛 사이의 상성을 통해 펼칠 수 있는 다양한 전략과 일반적인 MMORPG에서나 볼 법한 화려한 영상은 게이머들에게 호평을 받았으며, 특히 북미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얻는 원동력이 됐다.

최근에는 '아틀란티카 온라인: 트로이'가 업데이트 되면서 게임에 새로운 콘텐츠가 대거 추가되기도 했다. 이중 가장 핵심적인 내용이라면 'TBS 시스템'의 도입으로 게임에 전략성이 대거 추가됐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게이머는 날씨와 지형을 고려해 캐릭터의 행동을 결정해야 하며, '아틀란티카 온라인'에서는 즐길 수 없던 대규모 전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아틀란티카 온라인: 트로이'를 즐기는 한 게이머는 "트로이가 업데이트 된 이후로 게임의 난이도가 상승해 초보 게이머들이 곤란을 겪는 것은 사실이지만, 조금만 게임을 즐겨본다면 '아틀란티카 온라인: 트로이'의 재미를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다른 게임에서는 느낄 수 없는 잘 짜여진 전략이 이 게임 최고의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 삼국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