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11년 MMO 신작들, 후속작 흥행 참패 징크스 깰까?

최호경

드라마, 영화 등 한때 인기를 모았던 작품들의 후속 작품들은 제작이나 시작부터 관심을 모으지만, 막상 영화가 개봉하거나 드라마가 시작되면 과거의 인기에 미치지 못하고 흥행에 참패하는 경우가 많다.

국내 온라인 게임 시장도 이같은 현상은 마찬가지다. 아직 역사가 길지 않아 후속작이 많지 않기도 하지만, 몇 개 안되는 후속작들 역시 대부분 전작만큼의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2011년 지스타를 앞두고 많은 게임사들이 자사를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MMORPG 후속작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과연 이 후속작들은 흥행 참패 징크스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징크스 모르는 엔씨소프트, 길드워2로 한번 더 성공 쏜다>>
이미 리니지2로 후속작 징크스에서 벗어난 바 있는 엔씨소프트는 올해 길드워2로 다시 한 번 징크스 탈출을 꿈꾸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게임스컴을 통해 이미 해외 시장의 사전 점검을 마친 상태이며, 이번 지스타를 통해 국내 게이머들의 입맛까지 접수한다는 목표다.

길드워2는 전세계 7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길드워의 후속작으로, 지난해 독일 게임 박람회 게임스컴 2010에서 최고의 온라인 게임으로 선택될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길드워2를 지스타 2011에서 부스의 메인 게임으로 선택하고, 다수의 시연대를 준비해 국내 게이머들에게 게임의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위메이드, 창천2로 무협게임 부흥까지 이끈다>>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 역시 후속작 징크스에서는 큰 부담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게임사다. 과거 미르의 전설 시리즈로 국내 및 중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바 있을 정도로, 차기작의 제작 노하우 및 흥행 코드의 캐치 능력은 뛰어난 곳이다.

위메이드가 2011년 지스타를 통해 공개하는 후속작은 바로 무협 MMORPG <창천2>로, 특유의 액션감과 방대한 시나리오, 간편한 조작감 등을 메인으로 내세우고 있다. 또한 많은 이들에게 친숙한 영웅과 스토리를 가진 <삼국지>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뛰어난 몰입감을 자랑한다. 아직 서비스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위메이드는 지스타를 통해 게임의 핵심 콘텐츠를 공개하고, 2011년 중으로 오픈베타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엠게임, 강력한 콘텐츠 파워 가진 열혈강호 온라인2 공개>>
엠게임은 자사의 대표 프랜차이즈 게임인 <열혈강호 온라인2>를 공개한다. 지난해 프로모션 동영상만 공개해 많은 게이머들의 아쉬움을 남겼는데, 올해 지스타에서는 게임의 다양한 콘텐츠들을 체험해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엠게임은 60부스 전체를 열혈강호 온라인2의 체험관으로 꾸미고, 게임의 콘셉을 형상화한 특별 공간을 제작하는 등 신작의 홍보 및 게이머들 모시기에 주력할 예정이다. 게임은 원작 열혈강호의 30년 후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제작되고 있으며, 전작과 달리 8등신 캐릭터들이 등장해 화려한 무공과 액션을 선사한다.


<<웹젠, 아크로드2로 전작의 아쉬움 날린다>>
웹젠은 지스타 2011을 통해 자사가 개발한 아크로드의 후속작 아크로드2를 공개한다. 2005년 블록버스터 MMORPG로 첫 등장한 아크로드는 당시 100억원이 넘는 개발비와 오프닝 동영상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주목시킨 게임이다. 하지만 콘텐츠의 부족으로 인해 초반에 모아졌던 관심 비해 빠르게 게이머들이 이탈해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때문에 현재 웹젠은 전작의 아쉬움과 함께 후속작 징크스까지 모두 날려버려야 하는 무거운 짐을 지고 있는 상황.

현재 게임의 많은 내용들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웹젠은 이번 지스타 2011을 통해 게임의 첫 시연회를 진행하고, 클래스의 구분 없이 무기숙련도 개념과 자유로운 스탯 설정을 지원하는 <프리 클래스>, 도시침공, 영웅전과 같은 <대규모 진영전> 등의 게임의 핵심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국내의 한 게임 전문가는 "이번 지스타를 통해 유명 프랜차이즈와 MMORPG 후속작들이 대거 공개될 예정이다. 오랜 시간 준비를 거친 게임들이니 만큼 그 퀄리티와 내용들이 충분하게 준비된 것으로 안다"며, "특히 MMORPG는 약 10년 이상의 생명력을 가진 콘텐츠이니 만큼, 게이머들의 반응을 토대로 앞으로 좋은 게임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 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