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블리즈컨 2011, '축제'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다

김한준

지난 10월 21일과 22일 이틀간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블리즈컨 2011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 창사 20주년을 맞아 실시된 이번 블리즈컨 2011은 25,000명 이상의 참가자가 자리해 “블리자드 팬들을 위한 축제”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성황을 보였다.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가 실시된 이번 행사에서는 행사 개막과 함께 블리자드의 인기 프랜차이즈인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이하 WOW), 스타크래프트, 디아블로 3에 대한 정보가 대거 공개되며 전세계 게이머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스타크래프트 2의 두 번째 확장팩인 <군단의 심장>에 추가될 예정인 새로운 유닛들의 형태와 성능, 쿵푸팬더를 연상시키는 WOW의 새로운 종족 <판다렌>의 추가 소식에 블리즈컨 현장의 게이머들은 커다란 환호를 보내기도 했다

또한, 블리자드를 지탱하는 기존의 프랜차이즈 이외에 블리자드의 개성있는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하는 DOTA 장르의 게임, 블리자드 DOTA의 출시를 깜짝 발표하기도 했다.

한국 게이머들을 위한 반가운 소식도 전해졌다. 블리자드의 마이크모하임 대표가 한국 팬들을 위해 디아블로 3의 비공개테스트를 한국에서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것이다. 마이크모하임 대표는 이같은 결정은 한국 온라인게임 시장의 특수성을 감안해 결정된 것이라고 밝히고, 한국 시장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단지 블리즈컨 현장에서 게임 정보가 공개되는 것에 그친다면 이 행사를 <축제>라 부를 수는 없을 것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축제>라는 말에 걸맞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제이모어가 진행한 코스프레 및 댄스 경진 대회와 세계적인 락밴드 <푸파이터스>의 폐막 공연 등이 그것이다.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각 행사마다 입추의 여지 없이 자리하는 것은 물론, 매 순간마다 뜨거운 환호를 보내며 <축제>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이끌었다.

이러한 게이머들의 환호가 절정에 달한 것은 GSL Oct. 결승전과 블리즈컨 인비테이셔널 결승전이 진행되는 순간이었다. 특히, GSL Oct. 결승전에서는 한국 선수 두 명이 맞붙었음에도 현장의 미국 관람객들은 마치 메이저리그의 월드시리즈에서나 보일 법한 환호를 보이며 e스포츠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블리자드 창사 20주년을 기념하는 관련 상품도 눈길을 끌었다. 재미있는 것은 이들 상품이 이벤트를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것이 아니라 유료로 판매된다는 점과, 이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긴 줄을 서야 함에도 관람객들은 기꺼이 이를 감수했다는 점이다. 판매되는 상품들 역시 게이머들이 시간과 비용을 투자할 가치가 있을 정도의 품질을 지닌 것은 물론이다.

현장을 찾은 한 미국인 관람객은 “매번 표를 구하지 못 해서 한 번도 참석하지 못 했는데, 올해는 운 좋게 표를 구해서 참석할 수 있었다. 여기 오기에 위해 직장에 휴가까지 내고 왔다”라며, “게임을 잘 하지 못 하더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행사다. 잊지 못 할 경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블리즈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