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주목받는 콘텐츠 개발자들 부산으로, ICON2011 개막

김남규

금일(8일) 부산 벡스코에서 첨단 콘텐츠 산업의 미래와 새로운 글로벌 트랜드를 조명해 볼 수 있는 “2011 국제콘텐츠개발자컨퍼런스”(이하 ICON2011)가 개막했다.

올해로 5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Open Knowledge Share Information”(지식을 열고 정보를 공유하자)라는 주제 아래 게임과 3D 콘텐츠, 애니메이션, 소셜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를 선도하는 디지털 콘텐츠의 장인들이 강연을 통해 지혜주머니를 열고 개발자들에게 지식을 전달하는 시간을 갖는다.

여기에 지난 5월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던 "2011넥슨개발자컨퍼런스"(Nexon Developers Conference 2011, NDC2011)의 우수세션을 다시 선보이는 시간도 마련돼 참석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강연을 제공한다.

먼저 개막 기조연설에서는 레드 5 스튜디오의 마크 컨 CEO와 웨타 디지털의 마르코 리벨랜트가 각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노하우를 공개할 예정이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개발총괄 출신인 마크 컨은 개발환경에 대한 강연을 통해 최적의 근무환경이 게임 개발에 어떠한 효과를 주는지에 대해 설명하며 <아바타> <반지의 제왕> 등의 영화에서 특수효과를 담당했던 마르코 리벨랜트는 시각효과의 진화 및 R&D와 아티스트의 상호협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음으로 8일 저녁에 진행되는 특별 강연에서는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개발자 민 리가 모델링에 대한 기술 노하우를 공개한다. 현재 국내 개발사인 픽스 코리아에서 새로운 FPS게임 <택티컬 인터벤션>을 개발 중인 민 리는 캐릭터 모델링, 웨폰 모델링, 레벨 모델링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총 4개 트랙으로 구성된 본 강연에서는 넥슨 이은석 팀장, 픽사 스튜디오 던 리버스 라이트닝 테크니컬 디렉터, 에픽게임스코리아 신광섭 과장, 오토데스크 위원식 이사 등 각계의 전문가들이 강연자로 참석하는 35개 세션이 진행돼 참석자들에게 콘텐츠 산업에 대해 보다 건설적인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이중 "게임" 트랙에서는 기획, 프로그래밍, 아트, 비즈니스 등 각 분야별 성공/실패 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하며 "차세대" 트랙에서는 스마트폰, SNS, SNG 등의 최신 트렌드와 미래 전략에 관한 다양한 세션이, "3D 입체영상" 트랙에서는 이미 21세기 골드칩으로 급부상한 3차원 영상산업에 관한 세션이 각각 진행된다.

이와 함께 행사 기간 저녁에는 연사 미팅과 ICON의 밤 행사, VIP 투어 등 참가자들을 위한 다양한 부대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ICON 2011" 공식 블로그(www.iconbusa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아이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