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 NDC 2012 세션 확정 및 참가자 모집

김한준

넥슨(대표 서민)은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2012(이하 NDC 2012)의 기조 강연과 세션을 확정하고, 금일(12일)부터 선착순으로 초대권을 배부한다.

오는 4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NDC 2012는 국내 최대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다운 유명 개발자들의 강연이 눈길을 끈다. 첫날 기조 강연(키노트)은 ‘거상’, ‘아틀란티카’의 제작자이며 현재 ‘삼국지를 품다’를 개발중인 엔도어즈 김태곤 상무가 맡아 ‘스마트폰 시대의 PC온라인 게임’을 주제로 하이브리드형 게임의 개발 경험을 얘기한다.

또 다른 기조 강연에서는 ‘나루토 얼티밋’ 시리즈와 ‘아수라의 분노’를 개발한 사이버커넥트2의 디렉터 시모다 세이지가 ‘연출 특화형 타이틀에서의 언리얼엔진3(UnrealEngine3) 도입 사례’를 다룬다. SF MMORPG ‘이브온라인(EVE Online)’을 개발한 CCP의 수석 게임 디자이너(Principle Game Designer) 싸르딴 피에르 에밀손(Kjartan Pierre Emilsson)도 ‘하나의 세계, 많은 게임들(One Universe, Many Games)’을 얘기한다.

질적, 양적인 성장 또한 도드라진다. NDC 2012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43개의 세션이 준비되며, 이 중 133개 세션이 공개된다. 넥슨 및 관계사의 강연이 지난해 83개에서 올해 92개로 증가했으며, 33개로 전체의 29%를 차지했던 외부강연 역시 51개(35%)로 대폭 늘어났다.

또한 인디 게임 트랙(15개)이 신설되고, 넥슨이 후원하는 게임제작 동아리의 발표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러한 성장에는 넥슨의 개발자뿐 아니라 엔씨소프트와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에픽게임스코리아, 백플립(Backflip), 제토랩(Zeptolab) 등 국내외 유명 회사들의 개발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크게 기여했다.

독특하고 새로운 시도도 있다. 지난해 처음 시도한 ‘게임 아티스트 전시’는 규모를 크게 확대해 일러스트와 영상물, 조형물 등 총 70여점을 선보인다. 게임 유저의 심리 분석, 게임과 교육 등 직접적인 개발 관련 내용이 아닌 강연도 마련된다.

게임업계 취업에 관심 있는 이들을 위한 ‘커리어 세션’에서는 현직 게임 개발자들로부터 개발자가 되기 위해 필요한 자질과 역량에 대해 들을 수 있다. 채용 상담부스에서는 상반기 넥슨과 게임하이의 인턴 및 신입, 경력 공개채용에 관한 안내와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발표자들이 모여 서로의 경험을 자유롭게 나누며 교류할 수 있는 ‘스피커 파티’도 열린다.

넥슨 서민 대표는 “NDC를 통해 게임 산업 종사자들은 물론 게임 업계에 관심 있는 모두가 경험과 지식을 함께 나누며 공존과 상생을 모색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며, “지난해 보여준 많은 관심에 힘입어 올해는 그 규모를 대폭 늘리는 한편 보다 양질의 강연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는데 힘을 기울였으며, 앞으로도 NDC가 업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DC 2012의 모든 강연은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넥슨은 NDC 블로그(http://ndc.nexon.com)에서 선착순 2,500명을 대상으로 참가 신청을 받는다. . 정확한 시간과 신청 방법은 12일 NDC 공식 트위터(@Nexon_DevConf)를 통해 알 수 있으며, 공식 해시태그인 ‘#ndc_12’을 통해 관련 정보를 나눌 수 있다.

: 컨퍼런스 넥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