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첨단장비를 활용하는 특수부대, 고스트리콘 퓨처솔저

이원태

전장의 긴장감을 가장 잘 표현한 게임장르라고 하면 역시 FPS나 TPS같은 슈팅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콜오브듀티, 기어스오브워, 헤일로까지 소위 말하는 킬러타이틀이 대거 포진한 장르이기도 하다. 그만큼 경쟁도 심한 장르이기에 지금까지 살아남아서 시리즈로 이어져 오는 게임은 어느 정도 검증된 타이틀이라 할 수 있는데 이번에 소개할 고스트리콘 시리즈가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팀원과의 협력과 첨단 장비를 활용하는 특수부대의 활약을 그린 고스트리콘의 최신작 퓨처솔져! 과연 고스트리콘이 보여주는 퓨처솔져의 모습은 어떨지?!

퓨처솔저

화려함과 사실성이 돋보이는 화면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는 다양한 환경과 연출을 통해서 시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그래픽의 퀄리티를 따지자면 최상급은 아니지만 충분히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라는 게임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첨단장비를 갖춘 부대원들이 파견되는 장소가 다양한 만큼 시가지를 비롯해 숲, 설원 등 다양한 자연환경과 날씨를 경험하게 되는 것은 물론이고 첨단장비를 활용하는 만큼 각 장비에 대한 연출도 상당히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특히나 총을 쏘거나 달리고 포복하고 장애물을 넘는 등의 다양한 모션이 리얼하게 재현되어 있어서 사실성을 높이고 있다.

퓨처솔저

강조된 잠입과 침투요소
보통 슈팅게임장르에서는 어디서 총알이 날아오는지 모를 정도의 난장판 속에서 총격전을 벌이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덕분에 적을 하나 둘 사살해가면서 진군하는 재미로 한 명의 용사가 된 듯한 느낌을 맛보게 된다. 고스트리콘도 난전의 묘미가 잘 살아있지만 이번 작에서는 잠입과 침투부분을 강조하여 조금 더 숨막히는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려 한 부분이 눈에 띈다. 적에게 발각되면 미션실패가 되어 체크포인트에서 다시 시작하는 구간이 있는 만큼 신중할 수밖에 없다. 정해진 조건에서 어떤 식으로 상대에게 발각되지 않고 하나씩 제압하면서 목적지까지 도착할지를 궁리하는 재미가 존재한다. 하지만 슈팅게임에서 잠입이나 침투의 묘미를 용납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다소 답답한 전개의 게임이란 생각이 들 법도 하며 잦은 미션실패로 인한 체크포인트 시작은 짜증요소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이런 취향차이만 아니라면 고스트리콘 퓨처솔져의 잠입과 침투요소는 긴장감 넘치게 잘 구성되어 있어서 충분히 매력을 느낄만하다. 그도 그럴 것이 단순히 혼자서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것이 아니라 동료를 활용, 각종 다양한 첨단장비를 활용해서 첩보영화를 즐기는 기분을 맛볼 수 있기 때문이다.

퓨처솔저

난전도 빠질 순 없지
잠입과 침투요소가 강화되면서 난전의 재미는 사라지지 않았을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총질게임의 백미라 할 수 있는 난전이 빠져서야 말이 되는가! 기본적으로 잠입&침투에서도 몇 몇 구간에서는 실패 시 재시작이라는 룰이 적용되지만 반대로 실패를 하면 그 상태로 난전에 돌입하는 구간이나 난전을 할 수밖에 없는 구간도 충분히 준비되어 있다. 잠입과 난전의 밸런스가 적절한 편이라 지루하지 않게 적절한 긴장감과 화끈함을 맛볼 수 있다고나 할까? 난전일 경우에는 각종 엄폐물을 활용하여 적의 공격을 피하고 다양한 장비를 활용해 적의 위치를 파악해서 진영을 무너뜨리는 재미가 잘 살아 있다.

퓨처솔저

다양한 장비를 활용하는 재미
고스트리콘 퓨처솔져의 백미라고 한다면 단연 다양한 첨단장비를 활용한 미션진행이다. 단순히 총기류를 통한 적군제압이 아니라 비행정찰 유닛, 탐사형 침투 유닛, 포격 유닛, 은신장비 등 퓨처솔져라는 부제목이 무색하지 않게 다양한 첨단 장비를 활용하게 된다. 영화에서나 볼법했던 소형 기계를 적진에 침투시켜 상황을 보고 정보를 캐치, 적당한 타이밍에 침투할 수 있게 방해공작을 펼친다.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폭풍우와 눈보라가 휘몰아치지만 특수 고글을 활용해 시야를 확보, 멀리 떨어진 적은 정찰형 비행유닛이나 특수레이더를 통해서 세세한 위치까지 파악한다.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는 이런 다양한 도구를 활용하는 재미가 뛰어나다. 첨단 장비이지만 게임에서 사용하는 방법은 간단하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퓨처솔저

동료와 함께하는 재미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는 4인 1조를 기반으로 전장에 투입된다. 코옵이 아닌 이상 AI와 함께 하지만 든든한 전력이 되는 것이 이 게임의 장점. 몇 몇 게임에서는 별 도움도 되지 않는 AI때문에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도 생기지만 퓨처솔져의 AI는 상당히 만족스럽다. 기본적으로 적을 잘 쓰러트리는 것은 물론이고 플레이어가 빈사상태에 빠졌을 경우에도 만사를 제쳐두고(?) 다가온다. 여기에 아군에게 공격타겟을 지정시켜서 한번에 최대 4인의 적을 순식간에 처리하는 싱크샷은 협력 플레이의 진수를 보여준다. 그 동안 즐겨왔던 게임 속의 동료가 답답해서 미칠 지경이었다면 고스트리콘 퓨처솔져에서 똑똑한 AI를 통한 끈끈하고 상쾌한 협력플레이를 경험해보도록!

퓨처솔저

무기커스터마이징의 묘미
밀리터리를 좋아하고 각종 장비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를 통해서 어느 정도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게임 내에서 등장하는 다양한 장비를 가상으로 활용해보는 것은 물론이고 각 총기류의 세세한 부품까지 커스터마이즈를 통해서 변경할 수 있는 점은 밀리터리 마니아에게는 꽤나 매력적인 요소라고 생각한다.

퓨처솔저

한글이 없다!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는 한글화가 되지 않았다. 기본적인 시나리오의 이해는 물론이고 무기 커스터마이즈에서 각종 설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점은 참으로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게임의 분위기도 꽤나 매력적이고 미션을 진행하면서도 쉴 새 없이 서로에게 무전을 주고 받는 게임의 특성상 한글화가 아닌 점은 퓨처솔져가 가진 진정한 재미를 느낄 수 없게 한다. 한 때는 음성까지 한글화된 전례가 있었던 고스트리콘 시리즈이기에 아쉬운 마음이 더욱 크다.

퓨처솔저

상당히 매력적인 TPS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는 전작과는 추구하는 방향성에 차별을 뒀다. 고스트리콘 AW에서는 팀의 리더가 되어 팀원을 지휘하는 재미가 있었는데 퓨처솔져에서는 몇 몇 부분을 제외하고는 팀의 일원이 되어 활약하는 느낌이 강조된 느낌이다. 이런 점은 어쩌면 지휘라는 체계가 어려웠던 사람에게 오히려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캠페인 코옵은 물론이고 대인전을 하는 컨플릭트나 적의 공격을 협력하여 막아내는 게릴라 같은 멀티플레이 모드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점도 매력적이다. 물론 무엇보다 매력적인 것은 다양한 장비를 통해서 미래지향적인 전장의 모습을 경험할 수 있는 점이다. 군사장비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기에 현재 어느 정도까지 발전해 있는지는 몰라도 분명 고스트리콘 퓨처솔져의 다양한 장비는 게임진행에 있어서 플레이어에게 굉장히 흥미롭게 다가간다. 그것이 실제하든 아닌지는 중요치 않다. 고스트리콘 퓨처솔져를 통해 첨단기술이 집약된 전투는 어떤 것인지 직접 체험해보자! 그 분위기에 쏙 빠질 것이다!

퓨처솔저

: 고스트리콘 퓨처솔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