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넷마블 '지피레이싱' 첫 공개, 세계시장에 '꿈꾸던 자동차 세상' 펼친다.

김한준

디즈니-픽사와의 제휴로 화제를 모았던 넷마블은 신작 캐주얼 온라인게임 '지피레이싱'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CJ E&M 넷마블(부문대표 조영기 / 이하 넷마블)은 금일(2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신작 온라인게임 '지피레이싱'을 공개했다.

금일 간담회에서는 '꿈꾸던 자동차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지피레이싱'에 대한 간략한 정보와 향후 전략의 방향성에 대해 확인할 수 있었다.

애니메이션으로 친숙한 디즈니-픽사의 토이스토리, 카, 릴로와 스티치 등의 작품에 등장했던 캐릭터가 게임 속에 등장하게 될 이 작품은 PC, 스마트폰, 타블렛 디바이스 등 다양한 기기에서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것이 특징인 작품이다.

이를 위해 개발사인 지피스튜디오는 멀티플랫폼에 강점을 지닌 유니티3D엔진을 기반으로 게임을 개발하고, 간편하면서도 속도감 넘치는 게임을 개발하기 위해 매진해 왔다. 실제로 지피스튜디오의 최병량 대표는 "죽을 힘을 다 해 만든 게임이다"라는 발언을 통해 게임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싱글플레이와 멀티플레이 등의 모드에서 기존의 캐주얼 레이싱 온라인게임보다 입체적인 스테이지를 질주할 수 있는 것도 이 게임의 장점이다. 현장에서 공개된 영상에서는 벽과 천장을 타고 달리고, 발판을 밟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슬립스트림, 사이드 대시, 트릭, 액설런트 콤보에서 이어지는 순간 부스터, 아이템 업그레이드와 리벤지, 펜스 충돌 보정 등 다양한 조작 방법을 갖추고 있는 것도 눈길을 끌었다. 다양한 동작을 취할 수 있는 것은 좋지만 자칫 게임의 조작이 복잡하게 되는 것은 아니냐는 의문도 들었지만, 최병량 대표는 "다양한 시스템을 별도의 설명 없이 자연스럽게 체득할 수 있도록 게임을 개발했다"고 답해 불안함을 없애기도 했다.

캐릭터와 차량 커스터마이징 시스템도 인상적이었다. '지피레이싱'에서는 캐릭터와 차량을 각각 별도로 게이머의 취향에 맞게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으며, 캐릭터는 6부분, 차량은 9부분으로 나뉘어 세밀한 설정을 할 수 있다.

또한 차량의 경우는 각 부분의 부품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퀘스트를 통해 재료 아이템을 모아 부품을 제작할 수도 있고, 아이템의 외관과 성능을 하나로 합치는 조합 시스템을 통해 자신만의 아이템을 만들 수도 있는 것이 장점이다.

CJ E&M 넷마블은 지피레이싱은 오는 9월 중으로 1차 비공개테스트에 돌입하고, 이어서 올해 4분기 중에 오픈베타에 돌입 할 예정이라고 서비스 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금일 행사에서는 게임의 소개와 더불어 '지피레이싱'의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한 포부도 확인할 수 있었다. 디즈니 인터랙티브는 지피레이싱을 북미와 유럽 등 2개 지역에 퍼블리싱할 예정이며, CJ E&M 측 역시 디즈니 인터랙티브의 퍼블리싱에 높은 기대감을 표했다.

CJ E&M 넷마블의 조영기 부문대표는 "'지피레이싱'은 디즈니의 IP를 획득해 개발하는 게임으로 북미 최대의 미디어그룹인 디즈니 인터랙티브가 북미와 유럽에서 직접 서비스를 맡은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즈니 인터랙티브의 존 플레전트(John Pleasants) 공동대표는 "다시 한국에 오게 되어 기쁘다. 세 가지 방법으로 게임 비즈니스를 키워나갈 것. 폭 넓은 유저에게 어필할 수 있는 최고 쿼리티의 게임을 개발할 것이다. 또한 우리 게임을 통해 최상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최첨단 기술을 적용하고 국제적으로 게임을 확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넷마블 디즈니 지피레이싱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