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중국 최고 웹게임 '난세천하', 레드오션 뚫고 이름 알릴 수 있을까?

김형근

한국 웹게임 시장에 중국 게임업체들의 진출이 끊임 없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의 대표SNS '런런왕'을 서비스하는 런런의 게임 관련 자회사인 런런게임즈 역시 한국 시장에 직접 진출하며 전략 웹게임 '난세천하'를 선보였다.

'난세천하'는 런런게임즈가 지난 2011년 중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던 게임으로, 지난해 중국 최고 게임을 선정하는 '금령상'을 수상했을 만큼 현지에서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중이며,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한국에서도 많은 게이머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던 중이었다.

이 게임은 중국의 대표적인 고전이자 웹게임의 주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삼국지'를 배경으로 한 게임으로 게이머는 난세에 일어선 영웅 중 한 명이 돼 삼국지의 영웅들과 협력 또는 대립하면서 게이머가 내정을 발전시키고 적들을 물리치며 중원의 영웅으로 우뚝 서게 될 모험을 떠나게 된다.

다음

게임의 플레이 방식은 크게 전투와 내정으로 구분돼 진행된다. 전투의 경우 '토벌' 탭에 등장하는 적들을 순서대로 물리치며 스토리를 진행해 나가는 방법으로 진행되며, 내정은 '내성'에서 건물들의 레벨을 높이면서 그 내부 기능들을 통해 자원을 모으고 병력을 강화시킨다.

이 게임을 처음 플레이했을때 눈에 띄는 부분은 중국산 웹게임 중에서도 상당히 뛰어난 그래픽 수준을 선보인다는 점으로, 캐릭터의 일러스트레이션이나 건물, 유닛들의 모습이 사실적이면서도 서로 조화를 잘 이루고 있었다.

특히 그 동안 선보여졌던 비슷한 유형의 게임들이 그래픽적인 부분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던 만큼 '난세천하'는 그런 아쉬움을 해소해주며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난세천하

난세천하

난세천하

또한 튜토리얼을 비롯한 초기 콘텐츠 역시 난잡하지 않고 잘 정리돼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초기 콘텐츠를 제대로 꾸미지 못한 웹게임들 같았으면 이야기 진행은 무시한채 튜토리얼이랍시고 온갖 시스템에 관련된 퀘스트를 무더기로 던져놓고 모른척 할 법도 한데, '난세천하'에서는 그런 모습을 볼 수 없다.

이 게임은 주인공의 화신인 주군과 장수 간의 대화를 통해 시스템의 사용 방법을 한 번 설명해주고, 새롭게 등장한 시스템의 경우 직접 게이머가 버튼을 눌러 그 방법과 순서를 익히도록 해 게임을 즐기는 사람이 완벽하게 각 시스템을 이해한 후 게임을 즐기도록 유도하고 있다.

여기에 전투가 이어지는 중간 중간 게임에 등장하는 '삼국지'의 각 주요 장수들간의 대화가 화면에 나타나며 지금 이 곳이 소설의 어떤 부분인지를 인지할 수 있게 해주는 요소 역시 게이머를 최대한 고려하고 있음을 잘 알 수 있게 해줘 몰입도도 한층 높여주는 효과를 발휘한다.

난세천하

난세천하

난세천하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는 점 역시 매력적인 부분이다. 이 게임은 전투가 중심이 되는 게임인 만큼 다양한 전투 요소들이 준비돼 있는데, 4일에 한 번씩 순환되는 전쟁, 자원전, 요새전, 연맹전 등 다양한 대인전과 군단 및 국가 시스템 기반의 쟁탈전 등은 게이머들에게 열심히 키운 병력들을 이용해 천하 통일의 길목에서 만나는 라이벌들을 물리치는 재미를 선사한다.

그리고 게임 중간중간 민심을 결정짓는 질문이나 황실 대회, 농지 등의 요소들도 게이머에게 내정의 재미를 배가시켜주며 게임을 즐기는 내내 지루하다라는 생각을 할 여유를 없게 해주며 더 이상 "웹게임은 명령만 내려놓고 방치해두는 게임"이라는 선입견을 없애기에 충분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그러나 이 게임 역시 아쉬운 부분은 존재한다. 이 게임의 메인 콘텐츠라 할 수 있는 '토벌'에 대한 부분이 이전에 출시됐던 게임들과 차별된 모습을 찾기 어렵다는 점이다. 대인전이나 다른 요소를 즐기기 위해서는 캐릭터와 장수의 성장이 필수인데, 그 성장의 과정이 여타 비슷한 종류의 게임들과 닮아도 너무 닮은 탓에 조금은 김이 새버린다.

전투의 방식을 지형에 따라 다양화하거나 특정 장수와의 대결은 그 진영을 물리치고 나서 1:1로 대결을 펼쳐 이긴 다음 포섭 나서는 기능 등을 통해 그 방식을 다양화 할 수도 있었을텐데, 이 게임에서는 그런 세세한 노력까지는 볼 수 없어 아쉬움이 느껴졌다.

때문에 기존 웹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에게 굳이 이 게임을 즐겨야할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주지 못해 게임의 훌륭한 면을 보여줄 기회를 놓친 듯한 기분도 종종 느껴질 정도다.

난세천하

난세천하

런런게임즈의 '난세천하'는 중국의 유명 고전 '삼국지'를 기반으로 전략과 전투, 그리고 다양한 전쟁 시스템들을 바탕으로 한층 높은 수준의 웹게임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게이머들의 반응도 호의적이고 서비스원인 다음의 서비스 의지도 분명해 보이는 이상 게임의 원활한 서비스와 충분한 콘텐츠 업데이트만 이어진다면 수많은 웹게임들이 난립해있는 중에서도 어느 정도 좋은 성과는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제 막 서비스를 시작한 게임에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일 지도 모르겠으나 중국 최고의 게임으로 인정받았던 '난세천하'인 만큼 웹게임 레드오션이라 불리우는 한국에서도 훌륭한 성과를 거둘 수 있게 되길 기대해본다.

난세천하

난세천하

: 난세천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