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스마트폰게임 강국으로의 도약 ‘지스타 2012에서 미리 본다’

최호경

전세계 게임쇼에 대한 불안감은 커지고 있지만 반대로 게임쇼는 연일 흥행을 기록 중이다.

다소 의아한 결과이지만 지표상 전세계 게임쇼는 매년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실제로 올해 게임스컴, 도쿄게임쇼도 최다 관람객을 기록했다.

과거보다 개발사들의 게임 제작 기간이 길어지면서 매년 돌아오는 게임쇼의 라인업은 자연스럽게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 제작비 상승을 감안했을 때 어찌 보면 당연할 결과로 볼 수 있다. 그런데 게임쇼는 흥하는 결과라니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지스타1

그렇다면 약 한달 앞으로 다가온 지스타 2012의 경우는 어떠할까?

게임쇼가 나날이 발전하는 것을 세계적 트랜드라 할 순 없지만 올해 부산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2도 최다 관람객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 다른 게임쇼와 마찬가지로 대작으로 불릴 수 있는 게임은 줄어들었지만 도쿄게임쇼와 최근 전 세계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스마트폰게임 시장을 보면 충분히 예측 가능한 부분이다.

확실히 올해 지스타 2012에서 온라인게임의 비중은 줄어들었다. 테라, 블레이드앤소울, 아키에이지 등 시장을 뒤흔들만한 블록버스터 게임의 향연이었던 과거와 달리 올해 지스타 2012에서 스마트폰게임의 점유율은 상당히 높다. 과거 스마트폰게임은 부족한 온라인게임의 라인업을 메우기 위해 제작 경향이 있었다면 이제는 온라인게임을 제치고 앞으로 당당하게 나올 정도다.

지난해 위메이드가 다른 경쟁사들보다 한발 먼저 스마트폰게임의 라인업을 강화했고, 그 결과 올해 큰 성장을 이루는 밑거름이 됐던 것만 봐도 스마트폰게임의 가능성과 위상은 상당한 수준이다.

때문에 올해는 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정되어 있다. 지난해 큰 폭으로 성장한 위메이드는 지스타 2012의 공식 파트너가 됐고, 공개되지 않았던 다수의 스마트폰게임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남궁훈 대표가 일본 행사에서 "사용자들이 원하면 모든 장르 게임의 출시를 고려하겠다"라고 언급할 정도 위메이드의 스마트폰게임 개발 사업은 적극적이고 빠르다.

위메이드

다만 이제 경쟁사들의 추격전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애니팡이 아이디어와 캐주얼함으로도 충분히 성공 가능성을 증명했기 때문이다.

대기업들은 그동안 준비했던 게임들의 물량 공세를 퍼붓는다. 컴투스, 게임빌은 단독부스를 꾸미고 SK플래닛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스타에 참가한다. 넥슨은 다양한 신작 온라인게임도 있지만 넥슨모바일을 인수한 이후 준비했던 게임들을 깜짝 공개할 가능성도 높다. 얼마 전 한게임 출신의 정욱 대표가 개발 중인 스마트폰 야구게임의 공개도 유력한 상황. 또한 자사의 유명 IP를 활용한 게임이라면 충분히 기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네오위즈게임즈 역시 모바일게임에 주력해야 하는 상황이다. 스마일게이트와 크로스파이어 법정 분쟁을 준비 중이며, 피파온라인2 역시 피파온라인3의 출시 예정으로 온라인게임 사업의 상황이 여의치 않기 때문. 올해 20여개의 스마트폰게임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만큼, 지스타에서 미공개 온라인게임과 함께 스마트폰게임의 사업도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주목해야 할 것은 B2C관 뿐만이 아니다. 예정보다 빠르게 마감된 B2B관에는 올해 다양한 스마트폰게임들이 화려하게 장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많은 개발사들이 온라인게임을 들고 나왔지만 올해는 온라인게임과 함께 대부분의 개발사들이 스마트폰 라인업을 갖춰 출전해 해외 진출은 물론 국내 퍼블리셔와의 만남을 진행한다.

전 세계적으로 게임쇼의 흐름이 스마트폰게임을 비롯한 캐주얼게임으로 흐르고 있다. 여전히 온라인게임과 코어게임이 관심을 받고 있지만 스마트폰게임이 신규 시장을 개척하고 시장을 확장해 나감에 따라 부족한 온라인게임과 비디오게임 시장이 가지고 있던 점유율을 자연스럽게 흡수하는 모양새다.

과거 한국은 온라인게임의 중심으로 전 세계 시장의 흐름을 주도한 바 있다. 스마트폰게임 시장에서도 한국이 게임 강국의 이미지를 굳히는 것도 불가능은 아니다.

스마트폰 보급률이 세계 상위권이기 때문이다. 과거 인터넷 보급률을 바탕으로 온라인게임이 폭발적으로 발전한 것처럼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보유했고 과거 온라인게임 개발자들을 보유한 한국은 최고의 스마트폰개발 국가로 발돋움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과연 온라인게임에 이어 한국이 스마트폰게임 장르에서도 세계 최고 강국이 될 수 있을지, 지스타 2012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 지스타2012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