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작가 등용문' NHN 게임문학상, 게임산업의 밑걸음으로 자리매김

최호경

NHN(대표 김상헌)이 18일 강남구 서초동 삼성 딜라이트관에서 게임산업 발전과 게임 시나리오 인재 발굴을 위한 'NHN 게임문학상 2012' 시상식을 개최하고 대상작인 '키스' 등 최종 수상작품에 대한 시상을 실시했다.

NHN 게임문학상은 국내 게임산업의 경쟁력 향상과 문화 콘텐츠 발굴을 위해 2010년에 처음 시작, 게임산업 전반의 상생 발전을 위해 마련된 공모전이다. 특히 이번 3회 게임문학상에서는 7월 한 달 동안 1,500편 가량의 많은 작품이 접수되어 게임 시나리오 작가를 위한 뜨거운 열기를 입증했다.
nhn1

심사위원장인 이화여대 이인화 교수를 비롯해 전 프로게이머 출신인 임요환 코치(SK텔레콤 T1), ‘아키에이지’의 전민희 작가, 영화 PD조합 정준 대표 등 전문가로 구성된 7명의 심사위원들은 게임으로의 활용가능성, 스토리의 창의성과 독창성 그리고 재미와 완성도를 중심으로 약 한 달간 다양한 시각과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심사결과 키스(Kiss)를 매개로 벌어지는 불가사의한 현상을 심층적으로 풀어낸 이병하씨의 단편작 ‘키스’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금상에는 최연희씨의 ‘템푸스’(장편부문)와 정현미씨의 ‘더 타워 게임’(단편부문), 은상에는 ‘아리’팀(염빛나리, 박은아)의 ‘리버스 블로썸’(장편부문)과 최종구씨의 ‘진짜루 이야기’(단편부문)가 차지했다. 이 외에도 ‘은하시대’와 ‘정인정’이 장편부문 동상을, ‘Pit a Pat(피터팻)’과 ‘사군 놈자열전’이 단편부문 동상을 각각 차지했다.

대상작인 ‘키스’에는 5천만원이 주어졌고, 장편부문 금상에 1500만원, 단편부문 금상에 1000만원이 수여되는 등 최종 수상작 9팀에게 총 1억원의 상금이 지급됐다.
nhn2

NHN은 최종 수상작들을 대중들에게 무료로 선보일 예정이다. 수상작은 eBook으로 제작, 모바일 콘텐츠로 배포되며 네이버 캐스트 ‘오늘의 문학’ 코너에서도 연재될 계획이다.

이인화 교수 등 심사위원들은 "1,2회 때는 SF세계, 세계종말 등 판타지류가 많았다면 이번 공모전에서는 현실의 소재를 다룬 작품이 많았다는 것이 특징"이라며, "올해는 스마트폰의 인기로 MMORPG는 물론 스마트폰게임까지 그 영역이 확대됐다. 회가 거듭될수록 현실과 이상을 초월한 혹은 양립하기 힘든 두 요소를 맛깔나게 잘 버무린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많이 보이는 만큼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NHN 김상헌 대표이사는 "아직 이런 행사가 작을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꾸준한 지원으로 NHN이 국내 게임산업에 도움을 줄 수 있었으면 한다. NHN 게임문학상은 게임산업의 든든한 밑거름이자 게임 산업 발전과 콘텐츠 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든든한 토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전의 최종 수상작품 및 게임문학상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NHN 게임문학상 2012 홈페이지(http://campaign.naver.com/gameaward2012)에서 확인할 수 있다.
nhn3

: 한게임 nhn 게임문학상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