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마비노기2: 아레나, 지스타 현장에 묵직한 충격 전했다

김한준

MMORPG였던 전작과 달리 후속작은 액션게임이다. 전작의 설정이 이어지는 부분도 없다. 하지만 게이머들은 이 작품에 열광하고 있다. 넥슨의 신작 온라인게임 마비노기2: 아레나(이하 마비노기2)를 두고 하는 이야기다.

이번 지스타2012 현장의 넥슨 부스에서는 약 20대의 마비노기2 시연 PC가 마련되어 게이머들이 직접 게임을 즐겨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현장에서는 링링(음유시인), 노노미(검사), 스페로우(궁수), 다크콜로서스(전사) 등 4 종류의 캐릭터 중 하나를 선택해 알비 던전, 페란 지하감옥 등 두 가지 스테이지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직접 즐겨본 마비노기2는 빼어난 그래픽과 액션성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데브캣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실버바인 엔진’을 활용해 각 캐릭터의 타격 동작과 피격 동작이 프레임 단위로 맞물려 보다 묵직한 타격감을 전달했다.

다양한 액션이 인상적인 작품이지만 조작법은 간단하게 구성된 것도 장점이다. 키보드의 방향키와 Z, X, C 버튼으로 일반타격, 무기공격, 잡기 등을 사용할 수 있으며 숫자키 1, 2, 3, 4로 다양한 성능을 지닌 스킬을 적재적소에 사용할 수 있었다.

마비노기2는 게임 진행은 일반적인 액션 게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존&클리어 방식을 택하고 있다. 한 지역에 등장하는 적을 모두 처리하면 다음 지역으로 넘어가는 문이 열리고 스테이지 마지막에는 대형 보스가 등장하는 방식이다.

차이가 있다면 게임 중에 게임을 관전하고 있는 게이머들이 수시로 게임에 난입하고, 난입하는 이들의 수의 따라 난이도가 자동으로 조정된다는 점이다. ‘MMO아레나’라는 새로운 장르를 주창하고 나선 데브캣스튜디오의 의지가 엿보이는 부분이라 하겠다.

스테이지 말미의 대형보스도 단순히 대미지를 지속적으로 누적시켜 쓰러트리는 방식이 아니라, 폭발물을 찾아 던져서 공략하거나, 제한 시간까지 버텨야 하는 등의 조건을 부여해 플레이 다양성을 확보했다.

마비노기2 부스에서 만난 한 게이머는 “마비노기2 하려고 마산에서 부산을 찾았다. 마비노기영웅전을 만들었던 노하우가 있어서 그런 지 타격감이 일품이다”라고 게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 지스타 마비노기2 넥슨 지스타2012 마비노기2아레나 아레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