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의 신작 FPS 2종, “우리가 그래픽과 게임성의 다이나믹 듀오”

김한준

11월 8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 중인 게임쇼 지스타2012에서 넥슨은 자사의 신작 FPS 온라인게임 2종을 선보였다.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2(이하 카스온2)와 워페이스가 바로 넥슨이 자신있게 지스타2012 현장에 들고 나온 주인공들이다.

이들 게임은 모두 FPS 게임 역사에 한 획을 남긴 개발사들이 제작하고 있다는 점에서 화제가 됐다. 또한 한 작품은 게임성으로, 다른 한 작품은 빼어난 그래픽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넥슨 부스 한 곳에서 게임성과 그래픽을 만족시킨 FPS게임 듀오를 만나볼 수 있다는 이야기다.

카스온2는 하프라이프와 카운터스트라이크로 유명한 밸브와 넥슨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작품으로, 카운터스트라이크 시리즈 특유의 게임성에 온라인에 최적화된 콘텐츠와 밸런스가 더해진 것이 특징인 게임이다.

소스엔진 특유의 타격감과 물리효과에 더욱 발전된 비주얼. 여기에 단순히 텍스쳐의 품질이 높아지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날씨와 그에 따른 그림자의 변화까지 더해져 외형적인 측면에서의 만족도가 높아졌다.

또한 카운터스트라이크 본연의 특징인 타격감과 전략성은 살리면서 빠른 공방을 펼칠 수 있도록 게임의 전반적인 속도감을 높여 새로운 느낌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점도 특징으로 꼽힌다.

넥슨의 또 다른 FPS 라인업인 워페이스는 화려한 비주얼로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빼어난 그래픽으로 유명한 크라이시스의 개발사인 크라이텍의 최신 엔진인 크라이엔진3로 개발 중인 이 작품의 가장 큰 장점은 뭐니뭐니해도 게임의 그래픽이다. 비디오게임 수준의 품질을 선보이는 워페이스의 그래픽은 지스타2012에 출품된 모든 게임을 통틀어 최고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빼어난 그래픽이 인상적인 게임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이 단순히 그래픽만 좋고 속은 텅 빈 그런 작품인 것은 아니다.

이번 지스타2012에 공개된 시연 버전에서는 1차 비공개테스트 당시와 비교해 20종이 넘는 총기가 추가됐으며, 워페이스만의 특징적인 게임모드도 즐길 수 있다. 특히 관람객들은 게이머들이 팀을 맺어 거대 로봇 보스와 대결을 펼치는 워페이스의 PvE 모드에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넥슨은 추후 서비스에 맞춰 다양한 방식의 게임 모드를 추가로 워페이스에 업데이트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카스온2와 워페이스를 만나볼 수 있는 지스타2012는 오는 11월 11일까지 부산 벡스코 현장에서 진행된다.

: 지스타 워페이스 넥슨 카운터스트라이크 카스온 지스타2012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