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빌, 고퀄리티 스마트폰 게임으로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하다

조학동

이번 지스타2012 게임쇼는 누가 뭐래도 ‘모바일 게임’의 약진을 대표적인 트렌드의 변화로 꼽을 수 있다.

지난해에 모바일 게임사 단독으로는 컴투스가 유일했던 지스타 게임쇼의 부스는 올해 게임빌의 참전과 위메이드, SK플래닛의 등장으로 인해 게임수로도 온라인 게임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게임빌의 부스가 아니었다면, ‘모바일 게임 대세론’이라는 지스타2012 게임쇼의 평가도 달라졌을 수 있다. 그만큼 게임빌은 다양한 신작 모바일 게임을 대거 발표해 관람객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총 출시 게임수만 30여 개. 그 중 20여 개가 아직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신작이다.

특히나 게임빌의 스마트폰 게임들은 그 퀄리티가 기존의 게임들을 훨씬 상회하는 수준이어서 스마트폰을 가진 관람객들의 시선을 확 휘어잡고 있다.

최근 출시한 ‘제노니아5’와 ‘2013프로야구’는 게임빌의 전통의 시리즈 최신작으로, 스마트폰의 성능을 풀로 활용한 고퀄리티 그래픽과 시스템을 갖췄다.

2013프로야구는 더욱 많은 경우의 수와 스토리 텔링이 강점으로, 제노니아5는 그동안의 시리즈를 상회하는 압도적인 그래픽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모바일 게임 분야에서 전통의 강세인 소셜 게임 라인도 ‘캣타운’ ‘그레이프 밸리’도 고양이와 포도농장을 테마로 인기를 끌었다. ‘캣타운’은 자유도 높은 커스터마이징(꾸미기) 시스템에, 위치기반 시스템을 활용했고, ‘그레이프 밸리’도 농작물 수확 뿐만 아니라 요리로 만들어 장사하는 시스템까지 더해 기존의 소셜 게임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프로야구 시리즈와 다른 컨셉으로 등장한 ‘이사만루’는 고퀄리티 풀3D 야구 게임으로, 실제 선수들의 움직임과 모습이 그대로 들어가 스마트폰 게임이 어떻게 성장할 것인지를 가늠하게 해줬다.

‘2012프로사커’는 보다 세련된 축구 인공지능과 아기자기한 그래픽으로 PC판과는 다른 또 다른 시뮬레이션 영역을 보여줬고, ‘펀치 히어로’는 누구나 생각없이 쉽게 복싱을 즐길 수 있는 컨셉으로 흡사 콘솔 게임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그외에도 써데스, 킹덤워즈, 킹덤로얄 등 굵직한 신작 게임들이 게임빌의 내년을 상징하는 듯 강력한 위용을 뽐냈다. 스포츠와 소셜, RPG에 강세를 보인 게임빌은 이러한 신작들을 바탕으로 내년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또 한 번 강력한 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송병준 게임빌 대표는 “게임빌은 50여 개의 협력사와 함께 차세대 모바일 게임을 굉장히 많이 준비하고 있다. 이번 지스타2012 게임쇼는 그러한 게임빌의 신작을 한 번에 선보이는 자리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지스타 게임빌 지스타2012 제노니아5 2013프로야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