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13프로야구, 제노니아5에 퀸스크라운2까지..모바일 게임 시장 ‘전쟁’

조학동

최근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연거푸 대작들이 출시되면서 시장에 긴장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캔디팡’과 ‘드래곤플라이트’가 여전히 상승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컴투스와 게임빌에서 주력 타이틀을 꺼내놓으면서 반전을 노리고 나섰다. 매년 압도적인 편차로 시장을 장악해온 이들 게임의 출시로 국내 하반기 스마트폰 게임 시장은 또 다시 소용돌이에 휩싸일 전망이다.

먼저 칼을 뽑은 것은 게임빌이다. 게임빌은 지난 5일 T스토어에 ‘2013 프로야구’를 출시하고 며칠 되지도 않아 최근 ‘제노니아5’를 선보였다.



‘2013프로야구’는 2002년부터 시작된 최장수 인기 모바일 게임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전세계 누적 4천5백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저력이 있는 게임이다. 특히 이번 작품은 3D 그래픽 연출, 무한 육성 가능 및 선수 ‘멘탈’ 능력치 추가, 다양한 소셜 기능 등이 탑재되어 블록버스터급 작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게임빌은 또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티스토어(Tstore)에서 일주일 동안 8천원 상당의 유료 아이템을 무료로 제공하는 파격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제노니아5’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제노니아 시리즈’ 또한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2천 만 건을 훌쩍 넘긴 게임빌의 주력 타이틀. 2008년부터 출시된 이래 매 시리즈마다 흥행에 성공했으며, 이번 ‘5’는 전문 콘솔 게임기 급 그래픽에 짜릿한 타격감이 절정에 이르렀다는 평을 얻고 있다.

특히 임팩트 넘치는 클래스별 콤보 공격과 픽셀 단위의 360도 방향 이동, 그리고 다양한 몬스터와 보스들이 등장하는 네트워크 던전(PVE) ‘레이드 모드’로 게이머들이 함께 파티 플레이를 할 수 있다는 점이 주목을 받고 있다. 엔딩 이후에 캐릭터의 지속적인 성장을 유도할 수 있는 ‘성장 아이템’ 등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이처럼 게임빌은 최근 ‘2013프로야구’에 이어 ‘제노니아5’ 등 초강력 신작을 줄줄이 서비스하면서 하반기 국내외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으려 하고 있다.

이에 질세라 컴투스도 분위기 반전용 히트 게임을 내놨다. 컴투스는 자사의 인기 RPG 시리즈 중 하나인 '퀸스크라운2'를 스마트폰용으로 제작해 T스토어, 올레마켓, U+앱마켓 등 국내 오픈마켓 3사 모두에 출시했다.

이 게임은 공주가 주인공이 되어 왕국을 위기에서 구하는 구성으로 인기를 모았던 모바일 액션 RPG '퀸스크라운'의 후속작으로, 이계 속 각기 다른 분위기의 4가지 지역과 총 150여 개의 맵들을 모험하는 더욱 방대해진 구성을 자랑한다. 각각의 의미를 부여한 100여 종의 퀘스트와 전작의 액션감을 강화하면서 젬 시스템과 제련을 통해 캐릭터를 강화하고 꾸미는 재미도 함께 잘 살렸다는 평가다.

또 컴투스는 아직 출시되지는 않았지만 대표 먹거리 게임으로 내세운 실시간 협동 대결이 가미된 소셜 게임 ‘리틀 레전드’와 턴제 전투가 인상적인 ‘히어로즈 워’를 통해 내년 상반기 주도권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이외에도 올해 후반기에 이어 내년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는 액토즈, 와이디온라인, 위메이드 등 온라인 게임들이 20~30개씩의 신작을 준비해 격전이 예고되고 있다. 특히 온라인 게임에 올인했던 엔씨소프트 등의 대형 개발사들도 대거 모바일 시장 진입을 선언하면서 시장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 제노니아 컴투스 게임빌 제노니아5 2013프로야구 퀸스크라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