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주말 4대 축구리그 빅매치, QPR은 AV를 잡을까?

김한준

누구나 주말을 기다리겠지만 해외 축구를 시청하는 축구 팬들은 유난히 주말이 오기를 손꼽아 기다린다. EPL, 세리에A, 분데스리가, 프리메라리가 등 해외 축구리그의 경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시기가 바로 주말이기 때문이다.

EPL에선 한국인 선수가 활약 중인 스완지 시티와 QPR이 각각 아스날과 아스톤빌라를 상대로 12월 2일(일)대결을 펼치며, 이에 앞서 최근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을 선임하며 분위기를 일신한 첼시가 웨스트햄과의 경기가 12월 1일(토) 진행된다.

또한, 프리메라리가에서는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렌티코 마드리드의 '마드리드 더비'가 12월 2일에 진행되며, 같은 날 세리에A에서는 5위 라치오와 7위 파르마가 정면승부를 펼친다. 이와 함께 분데스리가에서는 리그 1위 바이에른 뮌헨과 3위 도르트문트의 진검승부가 실시될 예정이다.

이 모든 경기들은 팀 분위기 면에서, 혹은 리그 내 순위 경쟁 측면에서 나름의 무게감을 지니고 있는 각 리그의 빅매치. 이들 경기는 과연 어떤 양상으로 흘러갈까? 게임동아에서는 지난 번 QPR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를 앞두고 진행했던 빅매치 시뮬레이션을 앞서 언급한 경기들에 적용해봤다.

넥슨의 협조를 받아 진행된 이번 시뮬레이션에서는 의외의 결과가 벌어져 눈길을 끌었다. 과연 이들 경기는 어떤 양상으로 진행됐을까? ((이번 시뮬레이션은 피파온라인3에 등록되어 있는 양팀의 기본 로스터를 기반으로 진행됐으며, 서비스 전이기에 양팀의 최근 실제 스쿼드와 다른 부분이 있을 수 있다.)

<선취골의 힘, 웨스트햄 1:0으로 첼시 격파>
디마테오 감독을 해임하고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을 선임하며 분위기 쇄신을 노린 첼시와 웨스트햄의 결과는 웨스트햄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 경기에서 양팀 모두 4-5-1 전술을 들고 나섰다. 차이가 있다면 첼시의 4-5-1 전술은 수비적인 웨스트햄의 전술과는 달리 아자르, 마타, 하미레스로 연결되는 공격 성향의 미드필더들을 전진배치해 공격력을 극대화 했다는 점이다.

하지만 전술과는 달리 선취골이나 이 날의 결승골이 된 1점은 웨스트햄의 칼튼 콜의 발 끝에서 나왔다. 전반 종료 직전 중앙에서 노블의 절묘한 스루패스가 첼시 수비진을 완전히 붕괴시킨 것. 오프사이드 트랩을 아슬아슬하게 피한 칼튼 콜의 움직임이 돋보인 득점이었다. 이후 첼시는 지속적으로 공격을 퍼부었지만 번번히 첼시의 슛은 웨스트햄의 골문을 빗나갔고 경기는 그대로 웨스트햄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측면 vs 패스플레이, 하지만 결과는 0:0>
물 오른 기량의 기성용이 버티고 있는 스완지 시티는 아스널의 홈구장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펼쳤다. 4-3-3 전술을 선택한 아스날은 포돌스키와 월콧을 좌우 윙으로 배치해 스완지 시티의 측면 수비를 경기 내내 공략했다. 반면 스완지시티는 브리튼과 기성용을 후방으로 내려 허리를 굳건히 한 상태에서 패스 플레이로 아스날에 맞섰다.

이 경기에서 눈길을 끈 것은 EPL 내에서 숏패스 게임을 가장 선호하는 팀으로 알려진 아스날보다 스완지 시티가 더욱 활발하게 패스를 주고 받으며 중원을 장악했다는 점이다. 또한 기성용은 아스날의 공격형 미드필더 카소롤라가 아예 공을 잡지 못 할 정도의 강력한 압박을 가하며 아스날의 공격이 측면 일변도로 진행되게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아스날은 포돌스키와 월콧이 측면을 파고드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부정확한 크로스로 중앙 공격수 지루에게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드는 데에는 실패했다.

스완지 시티에게도 문제는 있었다 미드필더 진영에서의 패스 플레이와 압박으로 아스날의 공격을 사전에 차단한 것 까지는 좋았지만 이들 역시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 했기 때문이다. 결국 양팀은 90분 내내 패스만 실컷 하다가 이렇다 할 슈팅 한 번 하지 못 했고 경기는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에만 3실점, QPR의 암울한 현실>
QPR에게는 참사가 일어났다. 아스톤빌라에게 4-1로 패배한 것이다. 이번 경기 이전까지 14경기에서 11점 밖에 내지 못 한 아스톤빌라였지만 QPR의 수비진은 이런 아스톤빌라에게 4골을 허용하며 무너지고 말았다. QPR은 전반 13분에 아스톤빌라에게 득점을 허용했지만 10분 후에 그라네로가 득점을 성공하며 1:1로 경기의 균형을 유지했다.

하지만 QPR이 좋은 모습을 보인 것은 이게 마지막. 후반 15분에 추가 실점한 QPR은 경기 종료까지 두 골을 더 허용하며 4:1로 패배하고 말았다. 특히 경기 종료를 10분 남긴 상황에서 두 골을 연속으로 실점하며 경기를 포기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투톱보다 나은 원톱, 클로제가 대활약한 라치오, 파르마 제압>
1:0으로 승리한 라치오는 기쁘면서도 아쉬운 경기였다. 파르마의 골키퍼 미란테의 선방만 아니었어도 몇 득점은 더 할 수 있었던 경기였기 때문이다. 파르마가 못 했다기 보다는 라치오 정확히는 클로제가 너무 잘 하는 날이었던 것이 파르마 입장에서는 불운이었다. 심지어 파르마의 결정적인 슈팅이 세 번이나 골 포스트를 맞추는 최악의 불운까지 따르며 7위 파르마는 5위 라치오와의 승점 차이는 더욱 벌어지고 말았다.

클로제는 세트피스 상황마다 파르마의 골문을 위협하며 전성기 못지 않은 움직임을 보였으며, 파르마의 수비진은 번번히 클로제의 움직임을 놓치는 모습을 보였다.

<실패로 돌아간 인간계 최강 공격수의 신계침공>
최근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꼽히는 호날두와 최근 엄청난 득점 페이스로 '인간계 최강 공격수'라는 별명을 얻은 팔카우의 대결로 눈길을 끈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란티코 마드리드의 '마드리드 더비'. 거물 스트라이커의 격돌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은 이 경기는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소문의 위력만 확인시켜준 경기였다.

관심을 끌었던 두 선수는 이렇다 할 슈팅 찬스를 잡지 못 하고 겉도는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팔카우는 두 차례의 득점 찬스를 만들어내긴 했지만 부정확한 슈팅으로 기회를 무산시키며 아쉬움을 남겼다. 호날두는 여전히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으나 정작 레알 마드리드의 미드필더, 특히 외질은 이렇다 할 패스를 연결하지 못 하며 득점 기회를 만들 지 못 했다.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종료. 특히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가 득점하지 못 하는 승리를 챙기지 못 하는 징크스를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했다.

<뮌헨의 독주, 도르트문트는 막을 수 있을까?>
이번 시즌 바이에른 뮌헨은 14경기에서 12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도르트문트는 14경기에서 5번이나 무승부를 기록하며 7승 5무 2패로 리그 3위를 기록 중이다.

고메즈, 리베리, 로벤, 뮐러의 공격진도 도르트문트의 무승부 징크스를 깨지 못 했다. 반대로 도르트문트는 점유율에서 우위를 차지하면서도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 하며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지나치게 최전방의 레반도프스키에게 의존하는 공격이 문제였다.

전반은 도르트문트가 경기를 주도하는 분위기였지만 후반 들어 분위기는 뮌헨 쪽으로 급격히 넘어왔다. 특히,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뮐러는 위협적인 돌파로 여러 차례 결정적인 순간을 만들었지만, 몸을 날려 방어하는 도르트문트 수비진을 넘어서진 못 했다. 이 과정에서 도르트문트는 두 장의 옐로우카드를 받기도 했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던 로벤이 깊은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다시 한 번 '쿠크다스 신체'라는 그의 특수능력이 발휘되는가 했지만, 우려했던 심각한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0:0으로 마무리 됐다. 바이에른 뮌헨은 득점에 성공하지 못 해 아쉬움을 샀지만, 로벤이 크게 부상당하는 일은 막을 수 있다는 점에서는 소득이 있던 경기였다.

: 피파 축구 넥슨 피온 피파온라인3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