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13년 게임 사업을 전망하다’ - 중견 게임개발 회사

최호경

2013년, 계사년의 해가 떠올랐다. 지난해 국내 게임시장은 엔씨소프트와 넥슨의 합병, 스마트폰게임의 약진 등으로 인해 산업의 틀이 크게 뒤바뀌는 사건들이 있었다. 애니팡, 드래곤플라이트 등 스마트폰게임들이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둔 반면 블레이드앤소울과 디아블로3와 같은 굵직굵직한 게임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게임들은 다소 약세를 보였다.

중견 기업들은 온라인게임에서 스마트폰으로 체질 개편을 빠르게 진행했고 그 결과 지난해부터 성과를 내거나 본격적으로 2013년부터 성과를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곳들이 대부분이다. 대형 게임사들에 비해 사업 규모를 유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을 장점으로 내세운 결과다.

계사년을 맞이해 중견 게임개발사들을 중심으로 지난해의 아쉬웠던 문제점과 로드맵 등을 통해 2013년 사업의 청사진을 그려봤다.

중견 게임사
샨다, 일본의 스퀘어에닉스와 전략적 제휴로 사업영역을 확대 해 나가고 있는 '액토즈 소프트'는 올해 3개 회사 제휴의 결과물들이 들어날 전망이다. 액토즈 소프트는 1세대 온라인게임 개발 기업이었고 다수의 자체 개발 온라인게임들이 있었지만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체결 개선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 배성곤, 조원희 부사장 투톱 체제로 회사를 재정비 하고 스마트폰게임과 온라인게임 사업을 추진해 나갔다. 그 결과 일본의 스퀘어에닉스라는 걸출한 게임사와 제휴를 맺게 됐고, 파이널판타지에 이어 최근 확장성 밀리언아서까지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며 신사업의 첫발을 산뜻하게 내딛는데 성공했다.

특히 대부분의 스마트폰게임들이 액토즈의 손을 거쳐 재탄생되는 만큼 기존 게임을 즐겨본 사용자들도 다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게임들이 동아시아 시장에서 위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에 해외 진출도 무난하게 이뤄질 수 있다. 위메이드와 같이 다수의 라인업으로 시장을 공략하는 것은 아니지만 킬러 타이틀들이 높은 ARPU를 낼 가능성이 높은 만큼 올해 괄목할 만한 사업 결과물들이 만들어질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위메이드와 함께 스마트폰게임의 신데렐라와 같이 부상한 수혜 기업은 바로 '와이디 온라인'이다. 한때 국내 코스닥 상장 기업 중 일최다 거래가 일주일 이상 이뤄져 거래 정지까지 당할 정도였다. 현재 와이디 온라인은 지난해에 이어 애니팡과 드래곤플라이트의 고객지원 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신규 스마트폰게임의 개발 및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 큰 개발비가 사용되는 온라인게임의 개발 보다는 채널링 개념의 퍼블리싱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반면 와이디 온라인은 탄탄한 라인업을 갖추지 못한 리스크를 안고 있다. 현재 온라인게임은 오디션이 주력으로 에다전설을 퍼블리싱 중이지만 중견 개발사 치고는 무게감이 부족하다. 향후 서비스의 중심도 온라인 보다 모바일에 맞춰져 있는 만큼 대박 게임이 아닌 이상 회사의 매출을 크게 끌어올려줄 가능성은 높지 않을 수도 있다.

다만 스마트폰게임들의 경쟁력은 존재한다. 바이킹아일랜드를 개발한 조영종 대표의 차기작 라쿤슬라이스가 빠르게 시장에서 반응을 얻고 있고, 인기 캐릭터인 브라우니를 활용한 '브라우니 캐릭터팡'도 인지도를 바탕으로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과거 와이디 온라인은 오디션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활용한 서비스를 경험한 만큼 스마트폰 라인업에서는 나쁘지 않은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냈던 컴투스는 더욱 모바일 게임에 특화된 게임들을 대거 쏟아내며 시장을 공고히 할 전망이다. 국내 시장의 경우 카카오톡이라는 태풍에 맞추어 빠르게 카카오톡에 대응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 출시한 '홈런배틀' 등의 타이틀들이 이미 오래전에 출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카카오톡에 맞추어 출시됨으로써 새로운 매출원으로 자리잡은 모습이 인상적이다.

또한 해외 시장에서 여전히 탄탄한 입지를 쌓아가고 있고, 컴투스 허브 또한 자리를 잡아가는 것이 긍정적인 전망을 내는 요인이 되고 있다. 매출은 2012년의 경우 '타이니팜'과 '컴투스 프로야구'로 성과를 크게 냈다. 2013년에도 발매 예정 게임이 4-50종에 이르지만, 아직까지 뚜렷하게 히트작을 예정할 수 없는 것이 불안 요소다. 여러 게임 중에 컴투스의 방식에 맞는 성공작이 1~2개만 나온다면 또 다시 점프의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컴투스와 함께 국내 모바일 게임 전문 기업의 상징적인 성공 개발사로 꼽히는 게임빌도 올해 장사를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컴투스 보다 빨리 게임 퍼블리싱에 열을 올린 게임빌은 올해 다양한 퍼블리싱 게임들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지스타 게임쇼에서 발표한 플레이 가능한 신작이 이미 40여 편을 넘어선 것으로 예상되며, 대부분의 게임들이 중급 퀄리티 이상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게임빌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요소다.

다만 전통적으로 국내 시장에서 1년 이상 꾸준히 인기를 얻어왔던 '프로야구' 시리즈의 수명이 생각보다 빠르게 줄고 있고, '제노니아' 시리즈 등 전통의 RPG 라인 등이 예상 만큼의 힘을 얻지 못하면서 국내 시장 점유를 위한 준비를 서둘러야 하는 실정이다. 카카오톡에 대한 대응 보다는 꿋꿋하게 고퀄리티 게임을 내는 것이 전략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의 마케팅 능력이 현재로썬 더 우위지만, 따로 고퀄리티 게임을 내는 것이 대박이 터질 경우 더 좋은 매출을 얻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또 해외에서는 여전히 잘 나가고 있기 때문에 주가의 강세(현재 10만원 대)도 어느정도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표적 중견기업 엠게임은 그동안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열혈강호 온라인2'에 매진 중이다. 전사적으로 게임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3년 이상 충분한 준비를 갖춘 상태.

전작과 함께 원작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니 만큼 시장의 폭발적인 관심이 예상되긴 하지만 전작과 같은 흥행이나 경쟁작들과 맞승부를 펼쳐야 하는 만큼 성공의 부담감도 크게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게임의 정식 서비스가 순조롭게 이뤄질 경우 그동안의 부진을 만회할 가능성은 있지만 시장의 기대치에 못미칠 경우 특별하 엠게임이 가진 반전 카드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드래곤플라이는 2013년을 앞두고 게임포털 드플을 오픈했다. 드플은 드래곤플라이의 게임들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사이트로 현재는 반온라인과 천기온라인, 2가지의 게임만 서비스되고 있다. 향후 이곳에서 드래곤플라이의 게임들이 서비스 될 예정이지만 아직 부족한 인지도와 과거 스프셜포스와 같은 킬러 콘텐츠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히트작을 소재로 개발되고 있는 킹오브파이터즈 온라인과 사무라이쇼다운 온라인의 경우는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만큼 게임포털의 성장은 충분히 가능한 상태. 올드 게이머와 과거 원작 팬들을 중심으로 게임의 붐업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역시 원작과의 괴리감과 완성도가 중요한 부분으로 작용할 전망이기 때문에 기대감과 불안요소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 컴투스 엠게임 게임빌 드래곤플라이 와이디온라인 액토즈소프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