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레알팜', 티스토어 넘어 구글 플레이에도 출시

김한준

네오게임즈(대표 박동우)는 자사에서 개발 및 서비스 중인 소셜 네트워크 게임 '레알팜'을 구글 플레이에 출시했다고 금일(8일) 밝혔다.

이 게임은 단순히 작물을 심고 수확하는데 그치는 기존 타이쿤 류 농장 게임과 달리 게이머들 간 작물 수확량 및 등급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는 마켓 시스템을 적용한 아이템 거래 방식을 갖추고 있다.

또한 세분화된 작물 재배 난이도, 장비 강화 테크트리 등 다양한 RPG 요소가 게임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유료로 판매되는 아이템도 직접 제조할 수 있게 해 현금 결제를 과하게 유도하는 게임 방식과 차이를 뒀다.

게임 내에서 공들여 재배한 농산물을 실제로 받아볼 수 있는 점도 재미를 배가시킨다. 농사 숙련도를 높여 ‘달인’의 경지에 오르면 ‘레알 쿠폰’을 획득할 수 있는데, 이 쿠폰을 모아 실제 친환경 이상 등급의 채소와 과일 등을 신청할 수 있다. 베타테스트 4일 만에 제 1호 농산물을 받은 게이머가 탄생했고, 그 후 현재까지 100명 이상이 레알팜을 통해 실제 농산물을 배송 받았다.

박동우 네오게임즈 대표는 “성공적인 티스토어 론칭 이후 게임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게이머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수차례 테스트를 거쳐 완성도 높여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선보이게 됐다”며 “레알팜만의 차별화를 위해 실제 농촌에서 벌어질 수 있는 에피소드를 가미해 재미를 유발하고, 더 나아가 농촌문제 담론을 형성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게임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레알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