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위메이드 자회사 경영진, 자사주식 매입으로 책임경영 실천

김한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대표 김남철, 남궁훈)는 자회사 전문경영인으로 선임 예정인 김창근 대표내정자와 조계현 신임대표의 자사주식 매입을 금일(16일) 공시했다.

조이맥스 김창근 대표내정자는 올 1월 중, 총 세 차례에 걸쳐 위메이드 주식 총 7,200주와 조이맥스 주식 12,500주를 매입하고, 위메이드 지분 0.04%와 조이맥스 지분 0.18%를 보유하게 됐다.

위메이드 크리에이티브 조계현 신임대표 역시 1월 중, 총 두 차례에 걸쳐 위메이드 주식 총 10,000주를 취득해, 약 0.06%의 지분을 보유했다.

계열사 경영진들의 이번 주식 매입은, ‘책임경영’이라는 위메이드 전문경영인들의 경영철학을 함께 실현하고자 하는 강한 연대의식에서 비롯돼, 당사의 미래가치에 대한 자신감의 표출 및 성장 잠재력에 대한 확신으로 풀이된다.

특히, 김남철 대표이사와 남궁훈 대표이사 역시 위메이드 합류 이후 현재까지 각각 368,000주, 53,690주의 자사주식을 매입해, 전문경영인으로서 ‘책임경영’을 실행해 오고 있다.

한편, 회사측은 지난해 모바일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본사와 자회사들의 전문성과 조직력을 강화하고 유기적 경영체제를 구축해, 기업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조이맥스 김창근 대표이사는 이사회와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공식 취임 절차를 진행한다.

: 위메이드 조이맥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