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액토즈소프트, 모바일 사업 강화 위해 유상증자

조광민

액토즈소프트(대표 전동해 / 이하 액토즈)는 공시를 통해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의 유상증자 계획을 금일(12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의 배경은 액토즈가 최근 집중하고 있는 모바일 사업의 공격적 확장을 위한 자금확보가 증자의 주요 사유다.

공시에 따르면 이번 증자를 통해 발행될 신주는 보통주 190만주로 현 총발행주식수 대비 약 20%에 해당한다. 신주발행 예정가는 20% 할인율을 적용한 46,700원 이며, 향후 5월 30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신주배정기준일은 5월 3일이며, 구주주청약은 6월 4일과 5일 양일간 진행된다. 구주주 배정에서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일반 공모를 진행하며, 동양증권이 대표 주관사로 참여하며 최종 미청약 잔액을 전량 인수할 계획이다.

액토즈는 향후 증자가 완료되는 금년 하반기부터 2014년까지 약 35개 이상의 모바일 게임을 론칭할 예정이며, 게임당 평균 2.5억 원의 마케팅비용을 배정하고 총 70억 원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번 증자에 관련해 액토즈 관계자는 “현재 회사가 전략적으로 집중하고 있는 모바일 게임에 대한 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887억 원 규모의 주주배정 증자를 진행해, 약 390억 원에 달하는 모바일게임 사업 투자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2012년에 인수한 아이덴티티게임즈의 지분 20.5%에 대한 잔금의 일부도 본 증자를 통해 지급할 예정”이며 “모바일게임 관련 투자 390억 원 중 150억 원은 외부게임을 소싱하는데 필요한 판권 구매 및 프로젝트 투자로 활용되며, 해외 퍼블리싱 계열사를 설립하는데도 100억 원을 투자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액토즈소프트 로고

: 액토즈소프트 유상증자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