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CJ E&M, 1분기 매출 3,689억, 영업이익 43억 기록

김형근

CJ E&M(대표 강석희)은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기준 2013년 1분기 매출 3,689억 원, 영업이익 43억 원을 기록했다고 금일(10일) 공시했다.

CJ E&M은 모바일게임의 흥행 및 방송 콘텐츠의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5.1% 성장한 3,689억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다함께 차차차' 등 모바일게임 및 '타워' '베를린' 등 한국영화 라인업의 흥행으로 영업이익 역시 전년비 67억 원 증가한43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사업부문별로는 방송사업부문 1,722억 원, 게임사업부문 931억 원, 영화사업부문 568억 원,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 468억 원의 매출을 각각 기록했다.

방송사업부문은 국내 방송광고 경기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국내 VOD 매출 및 '이웃집꽃미남' '유리가면' '제3병원'등 콘텐츠의 해외판매 증가로 부가사업 매출이 전년비 61% 성장하면서 전체적 성장을 견인했다.

게임사업부문은 모바일 게임 '다함께 차차차' '다함께 퐁퐁퐁' 등 다함께 시리즈의 연이은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한 93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비 700% 고성장하며 56억 원을 달성했다.

영화사업부문은 총 매출 568억 원을 기록, 전년비 8% 감소하며 주춤했으나 '타워' 및 '베를린' 등의 한국 영화 라인업들의 흥행에 따른 이익 증가 및 해외 자회사의 손익 개선으로 48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은 468억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비 27% 성장했다. 특히 '오페라의 유령', '지킬앤하이드' 등 대형 라이선스 공연의 흥행 및 '살짜기옵서예' 등 자체제작공연 확대로 공연부문에서 전년비 87% 성장한 1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CJ E&M의 한 관계자는 "2분기에는 광고경기회복에 따른 방송사업부문의 실적 개선 및 모바일 게임의 지속적인 선전, 방송 '몬스타', 영화 '고령화가족', 공연 '브로드웨이42번가' 등 전 부문에 걸쳐 기대 라인업이 준비되어 있는 만큼 영업이익이 더욱 호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J E&M

: CJ E&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