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LOL, 114번째 챔피언 '아트록스' 출시와 밸런스 조정 업데이트 실시

조광민

라이엇 게임즈(아시아 대표 오진호)는 자사에서 개발 및 서비스하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에 신규 챔피언 '아트록스'를 공개하고 게임 시스템부문에서도 몇 가지 주요 업데이트가 이뤄졌다고 금일(25일) 밝혔다.

'LOL'의 114번째 챔피언인 아트록스는 '다르킨의 검'이라는 별명을 가진 영웅으로 근접 전투를 위주로 하는 전사형 캐릭터다. 적들을 베어 그 생명력을 칼날로 흡수하는 것이 특징이며 기본 지속 효과인 '피의 샘'은 스킬 사용시 소모되는 체력의 일부를 저장해 체력이 바닥나면 저장된 만큼의 피를 흡수해 체력을 회복한다.

아트록스는 기본 공격력이 높은 챔피언이며 강력한 생존력과 도주기를 갖추고 있어 상단 공격로에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 스킬 중 하나인 '어둠 강림'의 경우에는 도약해서 지정한 위치에 내려 앉으며 피해를 입히고 범위안의 적을 공중으로 띄운다. 일직선으로 검기를 발사해 적들에게 피해를 주고 동작을 느리게 만드는 '고통의 검' 스킬도 추격 및 도주시에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강력한 공격형 스킬도 갖췄다. '피의 갈증' 스킬은 아트록스가 매 세번째 공격을 할 때마다 체력을 회복시켜 주며 회복대신 추가 피해를 입히는 '피의 대가' 스킬로 전환할 수 있다. 특히, 궁극기인 '대학살'은 사용 즉시 주변 적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며 지속시간 동안 공격 속도와 사거리가 늘어나고 순간적으로 높은 대미지를 입힌다.

이번 아트록스 업데이트와 함께 정글 몬스터에 대한 밸런스 조정도 함께 이뤄졌다. 먼저 기존 1분 40초에 생성됐던 늑대, 유령, 골렘 등의 최소 생성 시간이 1분 55초로 변경돼 게임 초반 특정 정글 몬스터를 사냥한 이후 라인전에 합류해 이득을 봤던 플레이를 할 수 없게 됐다. 반면, 늑대, 유령, 골렘 등의 재생성 주기가 60초에서 50초로 조정되고 고대 골렘과 도마뱀 장로를 사냥할 때 주어지는 경험치가 각각 220에서 340으로 증가해 전체적인 밸런스가 맞춰진 모습이다.

또한, 게이머들의 매너플레이를 권장하기 위해 즉각적인 피드백을 주는 시스템이 새로 도입 됐다. 소환사의 규율을 어겨 신고를 당한 플레이어는 게임 종료 화면이 닫힌 후 바로 '매너 플레이 권장 메시지'가 화면에 출력된다. ‘부정적인 태도’, ‘욕설’ 등의 사유가 표시된 경고 메시지와 함께 매너 플레이를 유도하는 문구가 함께 표시되는 형태다.

마지막으로 챌린지 티어 게이머 및 랭크 팀의 경기를 관전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 돼 프로급 선수들이 펼치는 경기를 관전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났다.

라이엇게임즈 권정현 상무는 "신규 챔피언 아트록스 추가와 함께 진행된 이번 시스템 업데이트를 통해 게이머들이 더욱 흥미진진한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라이엇게임즈는 앞으로도 플레이어들의 의견에 항상 귀 기울이며 새로운 흥미요소 추가해 플레이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한편, 건전한 게임문화 정착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롤 114번째 챔피언 아트록스 출시

: 리그오브레전드 LOL 라이엇게임즈 아트록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