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KeSPA-라이엇게임즈-온게임넷, LOL 발전 위해 손잡았다

김한준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의 e스포츠 리그 발전을 위한 뜻깊은 자리가 열렸다.

금일(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는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KeSPA)의 전병헌 회장라이엇게임즈의 오진호 아시아 대표, 온게임넷의 김계홍 대표가 자리해 공동협약(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체결식에서 이들은 LOL e스포츠의 공동 비전을 발표하고, LOL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상호간의 e스포츠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LOL 챔피언스 리그와 같은 대회를 공종 주최 및 활성화하기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중, 장기적인 차원에서 리그의 발전 및 대중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LOL 아마추어 리그 저변을 확대할 뜻을 밝혔다.

이를 위해 KeSPA는 대회의 공신력 확보, 프로게임단 추가 창설 지원 등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라이엇게임즈는 대회 개최를 위한 지적재산권 제공과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프로모션을 지원한다. 온게임넷은 e스포츠 리그에 대한 운영과 방송제작 및 송출을 담당하고, 스폰서 영입을 위한 노력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KeSPA의 전병헌 회장은 "LOL의 e스포츠 발전을 위해 3사가 협력을 다짐하는 의미있는 날이다. 오랜 기간 협의한 것이 가시화 되어 보람을 느낀다. LOL의 발전을 위해 협회는 아낌없는 지원을 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앞으로 반목 없는 협회가 될 것을 약속한다. 온게임넷과 라이엇게임즈의 긴밀한 협약을 위해 한국을 LOL e스포츠의 중심지로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엇게임즈의 오진호 아시아 대표는 "라이엇게임즈 혼자의 힘으로는 LOL의 e스포츠 리그 발전은 힘들다. 이번 협약식이 앞으로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첫 발걸음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항상 게이머의 입장을 생각하고 대변하고 대한민국 e스포츠 발전에 기여하는 라이엇게임즈가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온게임넷의 김계홍 대표는 "오늘 우리는 e스포츠 종주국으로 한국의 위상을 높임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모였다. 그동안의 인프라와 노하우를 통해 e스포츠 시장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롤 케스타 협약식

: 온게임넷 협회 이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LOL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