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전통 디펜스 게임의 재미를 느끼세요~", '오늘은 소환사' 인터뷰

조영준

"캐주얼 모바일게임에서 느낄 수 없는 정통 디펜스 게임의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고엔드에서 개발하고 씨투디게임즈에서 서비스를 맡은 '오늘은 소환사 for Kakao'(이하 '오늘은 소환사')는 팔라독, 타워 디펜스 등 과거 많은 게이머들의 사랑을 받았던 액션 디펜스 장르의 모바일게임이다.

오늘은 소환사

이 게임은 다양한 몬스터를 소환하여 몰려오는 적을 막는 식의 전통 디펜스 방식과 영웅의 능력치를 상승시키고, 장비착용 및 강화 등을 통해 캐릭터를 육성하는 롤플레잉 장르가 결합되어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게임 플레이를 선사한다.

특히, 친구와의 대전 및 랭킹 매치를 통해 자신의 친구와 협력해 게임을 진행할 수 있는 등 소셜 요소 역시 강화된 모습이 특징이다.

그렇다면 이처럼 다양한 장르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오늘은 소환사'는 과연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게임을 개발한 고엔드의 윤석연 개발이사에게 직접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Q 게임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 드립니다.
A '오늘은 소환사'는 기존 팔라독 류의 디펜스 게임 장르에 캐릭터 육성의 재미 요소를 첨가한 모바일 게임입니다.

Q 게임에는 어떤 시스템이 구현되어 있습니까?
A '오늘은 소환사'에서 가장 독특한 시스템이라면 스킬을 꼽을 수 있습니다. 게임 속에서 스킬은 스킬을 활성화 하여 특정 제스처를 이용할 경우 스킬이 발동할 수 있습니다. 터치를 사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스킬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소환사

Q 많은 게임 장르 중에서도 디펜스 게임 장르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A 먼저 디펜스 게임은 많은 게이머들이 인지하고 있는 장르라고 생각을 했고, 단기간에 개발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했습니다. 여기에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런칭하는 방향으로 개발을 진행하다 보니 롤플레잉 요소가 첨가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카카오톡에 게임을 신청한 이후 타 게임들 보다 매우 빠르게 선정이 되었는데 저희가 생각한 다른 게임과의 차별점을 두고자 한 점이 통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웃음)

Q 게임은 어떻게 진행되는지 설명 부탁 드립니다.
A 미션 혹은 서바이벌을 해결해 나가며 아이템을 얻고 스킬을 획득하면 점점 캐릭터가 성장하게 됩니다. 아이템을 강화할 수 있는 뽑기 요소도 있는데 뽑기의 경우 룰렛 형태로 돌아가다가 자신이 원하는 구간에 멈출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보상을 받을 확률이 높아지는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두 종족의 캐릭터를 동시에 보유하고 있을 경우 서바이벌에서 전체적인 도움을 주며, 서바이벌 랭킹 시스템을 이용해 친구를 도와 줄 수 있습니다.

Q 게임에 등장하는 캐릭터는 어떤 컨셉으로 개발 했습니까?
A 기본적으로는 인간과 악마의 대결 모티브로 기획을 잡았습니다. 구매를 하지 않아도 얻을 수 있는 인간 캐릭터는 근접 캐릭터로 특수 능력인 체력회복과 크리티컬 대미지를 줄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별도 구매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마족 캐릭터 릴림의 경우 원거리 공격 두발을 동시에 발사할 수 있고 마나 흡수, 피가 작은 몬스터를 희생시켜 마나를 얻을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더욱이 릴림은 서바이벌 모드에서 아군을 도와주는 역할을 해 더욱 유리하게 게임을 진행할 수도 있습니다.

Q 아무래도 디펜스 게임이라 하면 캐릭터의 인공지능 즉 AI가 중요시 됩니다. 이를 어떻게 구현하였습니까?
A '오늘은 소환사'의 AI의 경우 게임 속 벨런스를 맞추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모든 캐릭터는 검병, 창병 기마병 등으로 나뉘며 서로 간의 상성이 있으며, 원거리 캐릭터도 이와 마찬가지로 상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대형 몬스터의 경우 총 3개가지로 나뉘는 라인을 바꾸어가면서 전투를 진행할 수 있는 특수한 능력을 가진 것도 게임의 특징 중 하나 입니다.

Q 다른 디펜스 게임과 '오늘은 소환사' 만의 차이점이 있다면?
A 가상대전이라는 시스템을 통해 친구와 결투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상대방 AI를 통해 전투가 진행되며, 이를 통해 자신이 가진 캐릭터와 친구의 캐릭터를 서로 참고하며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다는 점이 '오늘은 소환사' 만의 특징이라고 생각합니다.

Q 게임을 출시 한 이후 게이머들의 반응에는 만족하는지?
A 아직은 게임이 완벽히 구현되지 않은 상태여서 게이머들의 높은 반응을 기대하고 있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게임을 서비스 하면서 일부 게이머들의 기괴한 플레이에 놀란 적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비행 유닛 1단계를 무수히 많이 뽑아 쉽게 게임을 클리어하는 방식인데 때문에 서바이벌 모드 점수의 경우 최대 천만 점 이하로 생각했지만 8천 만점을 돌파하는 진기록을 세운 게이머들도 있더군요. 이처럼 기존의 생각하지 못했던 방식을 통해 게임을 플레이 하는 것은 우리도 환영하는 바이나 버그나 일정 프로그램을 사용해 높은 점수를 얻는 것은 철저히 배제한다는 것이 내부의 방침입니다.

오늘은 소환사

Q 향후 업데이트는 어떻게 진행될 예정인지?
A 먼저 친구들과 같이 보스전을 진행할 수 있는 레이드 던전 시스템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현재 출시되어 있는 TCG에서 볼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 게이머들이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이드 던전의 추가와 함께 세트 아이템을 구현할 예정이며, 그 동안 게이머들이 지속적으로 요청을 해왔던 미모의 원거리 여성 캐릭터를 개발 중에 있습니다.(웃음) 여기에 현재 '준비 중입니다'라는 메뉴에서 구현될 '룬 스킬'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룬 스킬'은 유닛의 즉시 시전 스킬을 한번에 사용할 수 있고, 스킬과 스킬을 조합해 스킬의 다양화를 꽤 할 수 있는 등 매우 다양한 재미를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Q 개발자로써 게이머들이 이것만 즐겨 줬으면 한다는 점은?
A 아무래도 뽑기 시스템이 아닐까 합니다. 다른 게임보다 자신의 노력에 따라 확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추가 종족 획득을 통해 박진남 넘치는 전투를 즐겨 주었으면 합니다.

Q 게이머들에게 한 마디 부탁합니다.
A 이 게임의 특징은 미션을 플레이 하다 서바이벌 및 대전 시스템을 통해 다른 게이머들과 전투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것에 있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전투를 진행하고 미션을 돌파하는 재미를 느끼시길 바랍니다.

: 씨투디게임즈 오늘은 소환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