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카운트다운 베타 시작한 '카스 온라인2' 어서 모여라

조광민

넥슨(대표 서민)은 밸브 코퍼레이션(이하 밸브)와 제휴을 맺고 자사에서 개발 및 서비스 준비 중인 FPS 온라인게임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2'('카스 온라인2')의 카운트다운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금일(7일)밝혔다.

'카스 온라인 2'는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FPS 온라인게임 '카운터 스트라이크' 시리즈의 최신작 중 하나로, 최신 버전의 소스 엔진을 활용한 부드러운 그래픽과 뛰어난 물리 효과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카운트다운 베타 서비스는 홈페이지에서 입장권을 획득한 게이머에 한해 이용을 할 수 있으며, 넥슨 매일 총 5,000장의 입장권을 방문자들에게 선착순 방식으로 지급한다. 단, 지난 비공개 테스트 참여자와 넥슨 PC방 이용자는 입장권 없이도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이번 카운트다운 베타 서비스에서는 새롭게 선보이는 초대형 전투 도시 '빅시티'를 비롯해 '오리지널', '건 팀데스매치' 등 다양한 방식의 모드가 선보여진다.

'빅시티'는 64명의 인원이 동시 입장할 수 있는 대형 맵으로, 지도 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오브젝트를 활용해 자유도 높은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원작 시리즈에서는 만나볼 수 없던 차량 등의 '탈 것'과 각종 퀘스트를 통한 '성장 시스템'이 등장한다.

'오리지널' 모드는 '테러리스트'와 '대 테러리스트'라는 기본적인 대결 구도 하에서 '폭파', '구출' 등 다양한 미션으로 구성됐으며, '건 팀데스매치' 모드는 '킬' 횟수가 쌓일수록 소지한 총기가 자동 교체되는 방식이 특징이다.

이와함께 카운트다운 베타 서비스의 시작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가 실시된다. 먼저, 8월 13일까지 빅시티 맵 안 곳곳에 숨겨진 '더 테러 라이브' 영화 광고를 찾아 스크린샷을 찍어 게시판에 올린 게이머들 중 매일 10명에게는 더 테러 라이브 예매권 2장이 지급된다.

또한, 8월 18일까지 빅시티를 특정 시간 이상 플레이 한 게이머 1천 명에게는 선착순으로 더 테러 라이브 예매권 2장이 지급되며, 게임 내 모든 모드를 플레이 한 게이머들 중 222명에게는 문화 상품권이 주어진다.

'카운터스트라이크 온라인 2'의 개발을 총괄하는 넥슨의 예정규 실장은 "베타 서비스에서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며 "오랜 시간 기다려준 게이머분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운터 스트라이크2 빅시티 이미지

: 카운터스트라이크 카스온라인2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2 빅시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