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횡스크롤 액션 게임의 기본에 충실한 '아케인소드 for Kakao'

조광민

게임명: 아케인소드 for Kakao
점수: 6 / 10
한줄평: 옆에서 보면 재미있어 보이는데 실제로 하면 좀 질리는 경향이....

아케인소드 타이틀 화면

최근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몬스터 길들이기 for Kakao', '아틀란스토리 for Kakao' 등과 같은 미들코어 게임들이 성공을 거두기 시작하면서 캐주얼 게임들보다 한층 발전되거나 다양한 시스템을 탑재한 게임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싸이칸엔터테인먼트에서 서비스하고 엠씨드에서 개발한 '아케인소드 for Kakao'(이하 '아케인소드')도 기존에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선보여졌던 캐주얼 액션 게임들보다 한층 발전되고 복잡한 시스템을 선보이는 게임이다.

'아케인소드'는 2D 그래픽 기반의 횡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기본에 충실한 모습을 보인다. 전체적인 게임의 조작 방식은 좌측에 자리한 가상 패드로 이동을 하고 우측에 자리한 버튼을 활용해 공격과 펼치고 다양한 스킬 활용 및 물약을 섭취하는 방식이다. 기존에 스마트폰용 횡스크롤 액션 게임을 즐겼던 게이머라면 무리 없이 즐길 수 있다.

또한, 2D 그래픽으로 구성된 깔끔한 그래픽은 액션 게임 본연의 맛을 살리기에 충분하고 화려한 스킬 이펙트와 연속으로 이뤄지는 공격 모션도 상당히 부드러운 모습을 보인다. 여기에 다양한 스킬들은 레벨이 오름에 따라 새로 습득하게 돼 레벨을 올리는 맛을 살려주며 자신이 점점 강력해 지는 것을 체감하게 해준다.

아케인소드 플레이 화면

이와 함께 다양하게 마련된 무기와 방어구 아이템과 정령 등 게이머의 능력을 올려주는 다양한 시스템이 구현됐으며, 레벨이 오를 때마다 2포인트가 주어져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캐릭터를 육성해나갈 수 잇는 스탯 시스템도 마련됐다.

게임은 크게 일반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는 모험 모드와 콤보 모드, 타임어택, 서바이벌 모드 등 세 모드에서 얻은 최고 점수를 함산해 경쟁을 펼치는 랭킹 모드로 나눌 수 있다. 물론 두 모드에서 경험치를 모두 획득할 수 있기에 어느 것 하나만 즐긴다 해도 큰 문제는 없으며, 각각의 모드가 주는 재미가 확실하다.

이처럼 '아케인소드'는 횡스크롤 액션 게임에서 게이머들이 원하는 시원한 액션, 육성 요소 등 액션게임의 기본을 명확하게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몇몇 부분에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먼저 등장하는 캐릭터의 종류다. 현재 '아케인소드'에는 주인공 1명을 제외한 플레이어블 캐릭터가 존재 하지 않아 계속된 플레이를 하다 보면 반복 액션에 지치게된다.

아케인소드 플레이 화면

이와 함께 비교적 높은 난이도도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데 걸림돌이 된다. 액션 게임을 평소에 즐기지 않았던 게이머 중에는 첫 스테이지 클리어도 쉽지 않다고 토로하는 이들도 있을 정도다. 물론 게임을 서비스하는 회사에서는 이러한 반응에 빠르게 대처해 초반 진행을 돕는 아이템을 지급하기도 했지만, 전반적인 게임의 밸런스가 수정된 것은 아니어서 게임이 어렵다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다.

캐주얼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이 높은 난이도에 진입 장벽을 느낀다면 코어 게이머 층은 미묘한 컨트롤의 차이에서 오는 성과가 크게 나타나지 않는 점에서 아쉬움을 느낄 수도 있다. 실제로 게임을 플레이 해보면 단순 반복 액션이 주가 되며, 아이템과 충분한 물약만 갖고 있다면 별다른 컨트롤 없이 공격 버튼을 연타하는 것만으로도 스테이지를 클리어할 수 있다. 컨트롤이 좋은 게이머나 그렇지 않은 게이머나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아케인소드 스킬 능력치 업그레이드

또한, 피버모드를 제외하면 물약 외에는 HP나 MP를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이 없고, 적의 공격을 회피할 수 있는 스킬도 따로 존재 하지 않는다. 결국 적의 공격을 피하려면 공격 스킬을 사용해야 하는데 MP회복을 위해서는 물약을 사용해야 하니 물약 구입에 대부분의 골드가 소모된다. 스테이지에서 주어지는 보상은 물약을 구입하는데 충분한 모습이지만 아이템 등 다양한 부가 요소를 위해서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몇몇 아쉬움이 남는 '아케인소드'지만, 액션 게임이 전해주는 시원한 액션이라는 기본이 살아 있기 때문에 때문에 향후에 더 좋아질 '아케인소드'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기자의 선택: 한동안은 본 기자의 스마트폰에 자리하고 있겠지만, 단순 반복 액션에 지친다면 언제가는 지워질 게임일지도 모르겠다.

: 액션게임 싸이칸엔터테인먼트 아케인소드 아케인소드forKakao 횡스크롤액션게임 엠씨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