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양산형 게임이 대세? 기술 개발 없이는 게임시장 미래 없다

김한준

게임 시장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으로는 무엇을 꼽을 수 있을까? 매출액으로 대변되는 시장 규모를 기준으로 할 수도 있을 것이고, 이용자의 수를 통해 시장의 수준을 가늠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경제적인 관점에서의 이야기다. 순수하게 게임 자체를 바라본다면 출시되는 게임의 완성도. 즉 게임에 투영된 기술 수준이 어느 정도냐에 따라 게임 시장의 발전 정도를 가늠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과거 한국은 게임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기술을 선도하는 국가로 꼽혔다. 특히 온라인게임 분야에서 말이다. MMORPG 세계를 만들어내는 기획력은 물론 그러한 기획을 현실로 만들어내는 기술력, 많은 이들이 한 자리에 몰려들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서버 운영 기술까지 한국은 수년간의 실전을 통해 내공을 쌓아왔다.

자랑스러워 해도 좋을 과거다. 이 정도면 눈치챘을 독자가 있을지 모르겠다. 이 모든 것이 현재의 이야기가 아니다. 과거의 이야기다. 국내 게임시장의 위상은 과거만 못 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내 게임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온라인게임 시장은 온라인게임 시장은 중국의 빠른 성장과 거센 도전이라는 외부적인 요인과 내부의 각종 규제 및 모바일게임 시장의 성장으로 인해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게임 업체들도 각종 규제에 몸살을 앓고 있으며, 경쟁 과부하로 인해 레드오션이 된 온라인게임 시장보다는 모바일게임 시장에 조금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며 게임 시장의 질적 성장이 저하되는 상황이다.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게임의 특성 상 PC 기반의 온라인게임보다는 상대적으로 높은 기술력을 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모바일게임 중에도 빼어난 기술력을 자랑하는 게임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엔도어즈가 개발 중인 영웅의 군단이나 웹젠이 개발 중인 뮤 더 제네시스 같은 게임들에는 게임에 투입된 기술력 역시 온라인게임 못지 않은 기술이 도입됐으며 PC 온라인게임을 연상케 하는 빼어난 완성도를 지니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게임의 비중이 시장 내에서 그다지 크지 않다는 것이다.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 생태를 좌우한다는 평이 나올 정도로 높은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출시되는 게임들의 수준을 보면 ‘PC 온라인게임 못지 않은 모바일게임’은 남의 나라 이야기로 보일 지경이다.

대다수의 게임들이 비슷한 게임성을 지니고 있으며, 그래픽, 사운드, 서버 기술은 물론 기획력에서도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는 게임은 찾아볼 수 없다. 카카오 게임하기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둔 게임들 역시 모바일기기의 성능과 플레이 환경에 최적화는 됐을 지언정 절대적인 완성도에서 PC 온라인게임과 비교하기는 민망한 수준이다.

더군다나 과거에 성공을 거둔 플래쉬게임에서 모티브를 따온, 혹은 이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는 게임들이 득세를 하면서 ‘모바일게임만의 참신함’을 기대할 수 있는 게임도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시장의 전반적인 개발력이 저하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출시되는 대다수의 게임들이 높은 기술력을 요하지 않는 캐주얼 모바일게임이고, 이런 게임들로 인해 벌어들이는 수익이 적지 않기에 많은 업체들이 소위 ‘카톡게임’ 형태의 게임을 만드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는 탓이다. 쉽게 만들어 쉽게 버는 생명력 짧은 양산형 게임들이 쏟아지고 있다는 이야기다.

이러한 흐름은 국내 게임시장에 대두되고 있는 위기론에 기름을 붓고 있다. 한국 게임시장을 이끌던 원동력인 ‘기술력’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잃을 수 있는 위기가 찾아왔다는 것이다.

한국 게임시장이 대단히 작은 규모의 유저 풀을 갖고도 지금 정도로 성장할 수 있던 것은 기술 개발에 힘을 쏟았기 때문이다. 과거의 게임업체들은 당장의 성과에 집착하는 것이 아닌 좀 더 멀리 날아갈 수 있는 원동력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는 이야기다. 단기적인 수익에 목을 메는 형태로는 게임 시장 전체의 질적 하락을 불러올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한 좋은 예시가 있다. 한때 전세계 전자제품 시장을 호령했던 소니의 이야기다. 하지만 지금의 소니에서 그러한 ‘포스’는 찾아볼 수 없다. 영화, 음반과 같은 미디어 산업과 홈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수익을 내고는 있지만 자신들의 본거지였던 가전제품에서는 과거의 명성을 잃은 지 오래다. ‘기술력의 소니’라는 이야기는 한때 그들을 지칭하는 수식어였지만, 이제는 그런 이야기를 하는 이들은 골수 소니 마니아들을 제외하면 찾을 수 없다.

소니의 위상과 실적이 이렇게 추락한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소니가 기술 발전에 소홀했기 때문이라 지적한다. 한창 시절의 소니의 이사진은 대부분이 전문 기술자 출신들로 이루어져 있을 정도로 기술 개발에 공을 들이던 업체였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에 변화가 찾아왔다. 기술 개발보다는 마케팅에 힘을 쏟는 업체로 변모했으며, 이러한 변화는 소니의 하향세를 가속시켰다.

소니의 사례는 기술로 일어선 업체가 기술 개발에 소홀하게 될 경우에 생기는 부작용을 한 눈에 보여준 좋은 사례라 할 수 있다. 국내 게임업계가 이러한 길을 걷지 말라는 법은 없다. 실제로 국내 게임 기술의 발전 속도는 경쟁국가라 할 수 있는 중국, 일본에 비해 대단히 미진한 수준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게임 시장의 성장을 방해하는 다양한 내부적, 외부적 요소가 많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게임업계 스스로도 발전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는 고민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 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