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언리얼 엔진, 게임 넘어 군사 모의훈련 프로그램에 적용

조광민

에픽게임스코리아(대표 박성철)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군사용 '모의훈련 (Virtual Training)' 체계에 자사의 게임 엔진인 언리얼 엔진이 사용됐다고 금일(17일) 밝혔다.

언리얼엔진 군사 훈련 적용

이번 모의훈련 체계는 UDT와 SEAL로 널리 알려진 해군의 특수전 요원들이 사용하게 된다.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ead Mount Display)가 포함된 훈련 장비를 착용한 전투원은 3D 모델링 기법으로 제작된 훈련 콘텐츠를 통해서 실제 전장에서처럼 몸을 움직이면서 가상 환경 속에서 모의전투를 경험·훈련할 수 있다. 이 모의훈련 체계를 이용하면 특수작전 분야와 대테러작전 분야 등 다양한 임무를 개인·팀 별로 반복적이고 집중적으로 훈련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번 해군 특수전 모의훈련 체계는 방위사업청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간 약 47억 원을 투입해 국산 기술로 개발한 방위산업 분야 최초 가상 현실 콘텐츠 기반 시스템이다. 정부가 투자하고 민간업체인 도담시스템스(대표 이경창)의 시스템 통합 주관 하에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솔루션 전문기업 에이알비전(대표 이영민)이 언리얼 엔진 3을 이용해 콘텐츠 개발을 했다.

방위사업청은 이번 모의훈련 체계는 첨단 모델링 & 시뮬레이션(M&S) 기술을 활용해 국산화율을 95%까지 상승시킨 성과를 얻었으며, 다수의 특수작전과 대테러작전 지역에 대해 3D 모델링 기법으로 제작된 훈련 콘텐츠를 확보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언리얼엔진 군사 훈련 적용

도담시스템스의 이경창 대표는 "해군 특수작전 훈련에 있어 좀 더 체계적이고 과학화된 환경을 마련하는데 일조하게 되어 기쁘다"라면서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시뮬레이션 시스템 개발에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중심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알비전 이영민 대표도 "방위산업 분야 첫 가상현실 콘텐츠 기반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어 그 어느 분야보다 보람차다"면서 "타사와 비교할 수 없는 언리얼 엔진의 뛰어난 렌더링 퀄리티를 기반으로 시뮬레이션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에픽게임스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국내 최초의 가상 모의훈련 콘텐츠 개발에 언리얼 엔진이 성공적으로 적용된 점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군사용 시뮬레이션의 수준을 한 차원 올리는 시도를 남들보다 먼저 시작하여 이렇게 결과를 이루어낸 도담시스템과 에이알비전의 도전정신과 기술력에 매우 감동받았으며, 이번 사례를 통해 언리얼 엔진이 비게임 분야로 그 영역을 넓혀나갈 것으로 예상이 된다"고 말했다.

: 언리얼엔진 에픽게임스 에픽게임스코리아 언리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