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건담과 무쌍의 4번째 만남. 진 건담무쌍

정원준

처음으로 무쌍이라는 명칭을 달고 나왔던 삼국무쌍은 당시로서도 그저 그런 대전 게임이였고 인기도 별 볼일 없는 대전 게임이 대세였던 시절에 나온 묻어가기 식의 수준인 게임이였다.

하지만 장르를 대전 격투가 아닌 필드 액션식으로 바꾸고 진행 방식도 1 VS 1이 아닌 눈앞의 대량으로 몰려오는 적 졸개 캐릭터들을 한꺼번에 쓰러트리고 일정 시간이나 조건이 맞으면 보스급 캐릭터가 나와서 그 캐릭터를 쓰러트리면 그 스테이지가 클리어되는 직관적인 방식으로 바꾸면서 이것이 대박을 치고 인기를 끌게 되면서 점점 시리즈가 전개 되면서 현재까지도 ~무쌍이라는 제목을 달고 나오는 게임이나 비슷한 시스템을 가진 아종 게임도 나오는 등으로 무쌍 시리즈는 게임계의 한 획을 그은 시리즈라고 할 수 있겠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그리고 이번 진 건담무쌍은 건담무쌍 시리즈의 네 번째로 나온 게임으로 원래는 4라는 명칭을 달았어야 겠지만 일부 시스템적으로 전작인 3과 차별성이 생겼기 때문에 새로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진(眞) 이라는 명칭을 붙인 것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어쨌건 이번 진 건담무쌍은 기본적으로는 다른 무쌍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눈앞의 대량으로 나오는 졸개 들을 처치-> 필드 보스의 격파나 특정 지역의 졸개들을 일정 수 이상 격파하면 승리 조건 만족 -> 다음 시나리오의 전개를 가지고 있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이 외에도 건담무쌍은 사람이 아니라 MS라는 로봇을 조작하는 개념인지라 탑승하는 파일럿과 MS가 분리되어있는데 MS는 다른 무쌍 시리즈의 무기의 개념과 비슷해서 플레이 중 얻는 플랜이라는 것을 입수해서 강화시킬 수가 있다. 또 파일럿은 팀 포인트라는 포인트를 얻는데 이것으로는 파일럿의 스킬이라는 것을 달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이 외에도 MS에 달려 있는 무장도 강화가 가능한데 이것은 스테이지 클리어 후 받은 소재 아이템의 조합으로 강화 시킬 수가 있고 강화 시 기본 상태보다 강력해지거나 범위가 넓어지고 지속 시간이 길어지는 등의 효과를 가지게 된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조작도 마찬가지로 각 버튼마다 약, 강 공격과 부스트, 대쉬에 대응되고 우주같은 몇몇 맵을 제외하면 통상 필드 액션 타입처럼 진행할 수 있고 전작과 달리 추가된 차지 샷이라는 기능도 생겨서 통상 버튼 연타나 조합보다 강력한 공격을 쓰거나 콤보 캔슬등에 쓸 수도 있는 등 여러모로 유용한 기능이다.

또 전작에는 없었던 타 무쌍 시리즈의 각성에 대응하는 버스트라는 기능이 생겼는데 특정 공격으로 차오르는 게이지가 차면 게이지를 소모하면서 특수한 공격이 가능해진다. 또 이 공격은 미리 설정한 다른 동료 기체와의 연계로 버튼 클릭으로 전작의 콤비네이션 어설트와 비슷한 강력한 공격도 할 수 있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그리고 중요한 게임 모드는 원작의 스토리를 따라가는 오피셜 모드와 전작처럼 일각에서는 슈퍼로봇 빠진 슈퍼로봇대전이라는 이야기도 있는 얼티밋 모드가 있다. 오피셜 모드는 말 그대로 각 원작 스토리를 따라가고 진행이나 전개도 일단 무쌍 시리즈에 맞게 어레인지가 되어있지만 전체적으로 원작의 느낌을 최대한 재현하는지라 일단 원작을 보거나 알고 있다면 여러모로 독특한 느낌을 받게 된다. 하지만 조금 허술하게 넘어가는 부분도 있는지라 아주 좋다고는 못하는 게 문제. 그래도 일단 클리어 하면 스페셜 스테이지라는게 열려서 다른 관점에서 플레이 할 수 있는 스테이지를 플레이 할 수 있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얼티밋 모드는 건담무쌍 오리지날 스토리로 시기상 같이 있을 수 없거나 아예 세계관 자체가 다른 캐릭터들도 한 곳에 전부 나와서 싸우는 전개로 진행이 되는데 원작을 안다면 여러모로 웃음이 나오거나 묘한 느낌을 받게 되는 캐릭터들 간의 대사나 전개가 특징이라면 특징이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게임 시스템상의 이야기는 일단 이 정도로 하고 게임 자체로 보자면 건담 시리즈 팬이라면 여러 가지로 즐길 거리가 많다고 할 수 있겠다.

참전 작도 15작품에 등장 캐릭터나 기체 수는 120가지 이상이고 전작인 건담무쌍 3에서는 등장하지 않았던 캐릭터들도 상당수 등장에 그에 비례해서 참전 기체 수도 늘은 만큼 오랫동안 게임을 즐길 이유를 만들어 주가도 한다. 또 참전 기체들도 원작에서 나온 무장 환장이나 교체 같은 것을 적절하게 재현해서 여러 가지 상황 재현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하지만 뭐 언제나처럼 별로 마음에 안 들거나 문제점도 있기는 하다. 일단 오피셜 모드는 다른 참전작도 많은데 총 6작만 준비되어 있고 하다보면 금방 끝날 정도로 각 작의 오피셜 모드는 축약과 분량이 적다. 그런데다가 짧은 분량에 너무 스토리를 구겨넣은 관계로 원작을 모르면 이게 뭔 소리인가 할 정도로 생략이나 축약이 많은지라 원작 팬 입장에서는 조금 아쉬운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얼티밋 모드는 역으로 여러 작의 여러 캐릭터가 모여서 전개하는 내용인데 스토리 자체는 좀 단순한 전개로 나가는데다가 특정 스테이지에서는 특정 캐릭터를 쓰지 못하거나 맵이 하다보면 나왔던 맵이 또 나오고 미션도 의외로 종류가 적은데다가 무엇보다도 게임 상의 기체나 캐릭터의 해금, 숨겨진 요소는 거의 전부가 이 모드에 몰려있어서 결국에는 했던 미션 또 하고 또 하는 지루한 진행을 유발하게 된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그리고 개인적인 평이지만 뭐랄까 타격감이 묘하게 MS를 후려 베는 느낌이 아닌 풍선 인형을 후려 치는듯 한 느낌이 드는데 이건 뭐 개인 차이 일듯 한지라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 한다. 또 PS3 와의 동시 발매작인 탓인지 그래픽이 PS3 에 맞춰진 듯 조금 눈이 아플 정도로 작은 화면에 구겨 넣은 듯 한 느낌도 받았다.
마지막으로 그냥 넣었어도 인기 있을듯하고 필자도 상당히 나오기를 바랬던 캐릭터들과 기체를 DLC로 판매한다는 소식을 듣고 또 DLC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기분이 참 우울했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하지만 확실히 액션성에 있어서는 이때까지 접한 건담 관련 게임 중에서는 상당히 좋고 다른 무쌍 시리즈와 비교해 봐도 딱히 꿇릴게 없는 재미를 가지고 있다. 건담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해봐도 좋고 무쌍 시리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도 해본다면 충분히 만족도를 느낄 수 있는 만큼 이번 진 건담무쌍은 건담 팬과 무쌍 시리즈 팬 양쪽을 잡을수 있는 좋은 게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앞으로 또 어떻게 신작이 전개 될지는 모르겠지만 후속작이 나와 준다면 몇몇 미비했던 문제를 수정한 좋은 신작을 내주기를 기대하면서 글을 줄인다. 

진건담무쌍 이미지

: 건담 무쌍 진건담무쌍 건담무쌍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