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14 롤드컵, 결승전은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조영준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는 자사의 AOS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의 월드 e스포츠 리그 'LOL 월드챔피언십 2014'(이하 '2014 롤드컵')의 진행 계획을 금일(26일)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예선전 및 8강, 4강 (준결승)에 이어 대망의 최종 결승전은 오는 10월 19일, 상암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뛰어난 조형미와 기능성을 갖도록 설계·시공된 ‘세계 10대 축구전용 경기장’에 선정된 바 있는 경기장으로, e스포츠 경기가 이곳에서 펼쳐지는 것은 사상 최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의 결승에 앞서 예선전 및 8강, 4강 경기 또한 풍성하게 마련될 예정이다. 지역별 최강팀들이 경합을 시작할 예선전(그룹 스테이지)은 오는 9월 중순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보다 많은 e스포츠 팬들에게 생생한 즐거움을 전달하고자 대만 및 싱가포르에서도 함께 진행된다. 아울러 본격적인 8강은 ‘부산’에서 4강의 경우 ‘서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예선전 및 8강, 4강 개최 장소는 향후 추가 발표된다.

또한, 새롭게 바뀐 진행 방식도 눈길을 끈다. 총 16개 팀이 4개의 그룹으로 나뉘어 예선전을 치른 후, 각 그룹의 상위 2개 팀이 본격적인 8강 토너먼트에 돌입하는 방식으로 대회를 치르게 되며, 한국을 비롯해 북미, 유럽, 중국 지역에서 각 3개 팀이, 또 대만 및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2개 팀이, 그리고 브라질, 터키, 러시아, 호주, 라틴아메리카 등지에서 선발된 2개 팀이 16강을 채우게 된다.

특히, 와일드카드 팀의 수를 확대하여 한층 다양한 국가에서 실력파 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e스포츠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지역의 대표팀 선발 방식 및 일정 등은 차후 단계적으로 공개될 계획이다.

라이엇 게임즈의 이승현 한국대표는 “전 세계 e스포츠 팬들에게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할 '2014 롤드컵'가 다가오고 있다”며 “최고의 게임 경험, e스포츠 경험을 드리고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의 결승전을 통해 2002년 월드컵 당시 모두가 함께 느꼈던 열기를 재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롤드컵 2013

: LOL 라이엇 월드챔피언십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