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제2의 창업! 통합법인 '넷마블게임즈' 출범

조광민

CJ그룹에서 독립한 CJ넷마블과 CJ게임즈가 금일(1일)부로 통합법인인 넷마블게임즈를 공식 출범하고 現(현) 권영식 대표이사를 유임했다고 금일(1일) 밝혔다. 

넷마블 주요 회사 사명

넷마블게임즈의 출범과 함께 핵심 계열사의 사명 변경도 이뤄졌다. '마구마구', '차구차구' 개발사인 애니파크는 '넷마블앤파크'로, '몬스터길들이기' 개발사인 씨드나인게임즈는 '넷마블몬스터'로, '모두의마블' 개발사인 엔투플레이는 '넷마블엔투'로 사명을 변경했다.

넷마블게임즈는 이후에도 경쟁력이 확보된 계열사는 넷마블 브랜드로 사명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넷마블게임즈는 금일 오전 넷마블게임즈 및 모든 계열회사를 포함해 '넷마블컴퍼니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이 자리에서 넷마블 창업자인 방준혁 의장은 '제 2의 창업'을 선언했다.

넷마블 이미지

아울러 넷마블컴퍼니의 새로운 CI도 이 날 발표됐다. 기존 넷마블 서체를 사용해 브라운&그레이의 심플한 디자인으로 구성된 새 CI에서 브라운의 따듯함은 재미, 그레이의 보편성은 글로벌을 상징한다.

넷마블게임즈 권영식 대표는 "새롭게 출범하는 넷마블컴퍼니의 역량을 응집해 넷마블을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글로벌 게임브랜드로 도약시키자"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최근 모바일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로 중국과 태국에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넷마블게임즈는 올해 하반기에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 등 10여종의 모바일 게임을 해외 시장에 출시하며 글로벌 행보에 가속도를 붙여 나갈 방침이다.

또한 '레이븐', '크로노블레이드' 등 수준 높은 대형 모바일 RPG 신작 5종과 '파이러츠:트레저헌터', '엘로아' '월드 히어로즈 온라인' 등 준비 중인 3종의 온라인 게임의 국내 출시를 통해 모바일 게임 시장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가고 온라인 게임의 경쟁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넷마블 사옥 전경

: 넷마블 세븐나이츠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