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14 롤드컵] ‘피들스틱 하드 캐리’ 로얄클럽 4강 3세트 승리!

조영준

2세트를 통해 성공적으로 기세를 회복한 로얄클럽과 다시 전세를 유리하게 가져가려 하는 OMG의 3세트 경기. 로얄클럽은 ‘인섹’ 최인석이 ‘정글 피들스틱’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으며, OMG는 탑라이너 '고고잉' 가오 디핑이 니달리를 선택하며 맞섰다.

2014 롤드컵

경기는 1레벨부터 흥미진진하게 진행됐다. 바론 쪽 삼거리 지역에서 정통으로 맞닥트린 상황. 피들스틱의 ‘어둠의 바람’이 OMG의 챔피언들을 휘감았고, 로얄클럽의 서포터 '제로' 윤경섭 잔나의 스킬이 적중하며 니달리와 트위스티드페이트(이하 트페)를 동시에 잡아냈다.

2014 롤드컵

‘인섹’의 피들스틱은 그 이후가 더 빛났다. 탑 라인에서 시작된 전투에서 과감한 점멸 궁극기로 OMG의 바텀 듀오를 모두 잡아냈으며, ‘고고잉’의 니달리에 맞서 아슬아슬한 상황을 연출하는 등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흥분시켰다.

하지만 OMG의 반격도 매서웠다. 두 번째 용싸움에서 ‘콜라’의 마오카이와 ‘우지’의 트위치를 잡아내며, 로얄클럽의 성장에 제동을 걸었고, ‘고고잉’의 니달리가 콜라의 마오카이를 상대로 솔킬을 기록하면서 다시 경기를 자신들의 흐름으로 되돌려 놨다.

2014 롤드컵

피들스틱의 필수 아이템인 ‘존야의 모래시계’의 등장이 점점 늦어지자, OMG는 트페와 니달리의 기동성을 활용한 스위칭 플레이에 들어갔으며, 강력한 한타 조합으로 이루어진 로얄클럽이 전진하면 한걸음 물러서는 등 이득을 보고 빠지는 전술을 펼쳐 로얄클럽을 흔들었다.

탑 2차, 바텀 2차 타워가 철거되는 등 계속해서 휘둘리던 로얄클럽은 미드 2차 타워에서 대치하던 중 과감하게 들어간 ‘인섹’ 피들스틱의 궁극기가 절묘하게 적중하며, OMG의 딜러 2명을 잡아냈으며, 억제기 잎 타워와 억제기를 철거 한 것에 이어 바론까지 가져가려 했다.

하지만 OMG는 챔피언이 속속 부활하자 바로 견제에 들어갔고, 다시 로얄클럽의 챔피언을 잡아냄과 동시에 바론을 사냥하고, 탑 억제기를 철거하며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2014 롤드컵

견제의 OMG와 한타의 로얄클럽. 두 팀은 한타 싸움을 할 때마다 로얄클럽이 쌍둥이 타워까지 철거하는 승리를, 한번은 OMG가 4명의 챔피언을 모두 잡아내는 등의 엄청난 전투를 주고 받기 시작했다.

OMG가 연거푸 상대의 플레이를 끊어내며, 유리하게 가져가던 상황. 바텀 타워를 압박하던 OMG는 먼저 싸움을 걸었지만, ‘인섹’의 피들스틱의 궁극기에 트페, 루시안, 쓰레쉬가 모두 사망하는 대형 사고가 일어났다. 한 명의 챔피언도 사망하지 않은 로얄클럽은 그대로 OMG의 넥서스를 파괴했고, 엄청난 소모전 끝에 3세트 역시 자신들의 승리로 장식하며 스코어 2:1을 기록했다.

: 롤드컵 2014 인섹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