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롤드컵 결승] ‘상암대첩의 시작’ 삼성 화이트, 1세트 압도적 승리!

조영준

예선전과 8강 4강을 거처 드디어 시작된 ‘LOL 월드챔피언십 2014’(이하 ‘2014 롤드컵’) 결승전.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 모인 4만의 관중들 앞에서 진행된 롤드컵 결승전 1세트는 그 어떤 경기보다 긴장감이 넘쳤다.

롤드컵 결승

‘인베이드’가 유난히 자주 일어난 1경기답게 두 팀의 경기는 시작부터 ‘인베 싸움’으로 흘렀다. 로얄클럽이 먼저 삼성 화이트의 레드 방향으로 움직여 ‘폰’ 허원석의 제이스를 잡을 뻔 했으나 삼성 화이트의 정글러 '댄디' 최인규가 자르반으로 되려 ‘제로’ 윤경섭의 잔나를 처치하며 오히려 퍼스트 블러드를 기록했다.

롤드컵 결승

시작부터 정글러의 차이가 나는 상황. 삼성 화이트는 댄디의 자르반과 폰의 제이스가 곧바로 미드 갱킹을 시도하여 ‘콘’의 오리아나를 잡아냈다. 경기초반 이득을 본 삼성 화이트는 자신들의 전매 특허인 탈수기 운영에 들어가며 로얄클럽의 전라인을 압박했다.

시작부터 연이은 사망으로 큰 손해를 본 로얄클럽은 8분경 탑 라인 교전에서 '콜라' 지앙난 라이즈가 사망하는데 이어 ‘순간이동’을 통해 탑 라인으로 이동한 ‘콘’의 오리아나를 다시 잡아내며 경기의 주도권을 완전히 잡아냈다.

수 많은 경기에서 ‘우지’를 키우는 이른바 ‘진시황 메타’로 승리를 거둬온 로열클럽이지만, 우지의 성장을 위한 단 1분의 시간도 허용하지 않는 삼성 화이트는 무자비할 정도로 탑, 미드, 바텀 타워를 공략하며 로얄클럽의 압박해 나갔다. 여기에 ‘폰’의 제이스가 ‘전격폭발’을 쏘는 족족 상대 챔피언들을 맞히는 것도 게임의 큰 영향을 미쳤다.

롤드컵 결승

이후 삼성 화이트는 경기시작 20분 만에 글로벌 골드를 1만 5천 이상으로 차이냈으며, 24분경 탑 타워 교전에서 로얄클럽의 챔피언 4명을 잡아내며 경기를 그대로 끝냈다. 압도적인 차이. 1세트는 완벽한 운영과 스킬 활용을 선보인 삼성 화이트의 승리였다.

: 롤드컵 결승전 201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