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롤드컵 결승] 암살자들이 미쳐 날뛴다! 삼성 화이트 2세트 승리

조영준

1세트를 무력하게 내준 로얄클럽이 반드시 잡아야 하는 롤드컵 결승전 2경기. 삼성 화이트는 ‘인섹’ 최인석의 트레이드 마크인 ‘렝가’를 바로 픽하며 자신감을 보였으며, 럼블, 탈론 등 이번 롤드컵 동안 자신들이 강한 면모를 보였던 챔피언들을 가져갔다.

이에 로얄클럽은 ‘인섹’이 카직스를, ‘우지' 지안 쯔하오가 코르키를, '콘' 레이 원이 제이스를 택하며, 삼성 화이트의 조합에 상성인 챔피언들을 연이어 선택해 반격을 노렸다.

롤드컵 결승

양 팀 모두 성장을 필요로 하는 상황. 로얄클럽의 ‘우지’와 ‘제로’의 봇듀오는 거세게 ‘임프’와 마타를 몰아 부치며 압박했다. 그러던 10분경 정글러들이 모두 바텀 라인에 모인 상황에서 벌어진 전투에 미드, 탑라이너까지 합류한 상황. 수십 가지의 스킬이 오가며 격렬한 전투를 벌이던 두 팀은 로얄클럽이 초반 우위를 점했으나, ‘루퍼’의 럼블이 기막힌 궁극기와 연이은 스킬 활용으로 3명의 챔피언를 잡아내며 ‘마무리’를 띄웠다.

이후 로얄클럽은 흔들렸다. 탑라인에서 삼섬 화이트는 ‘폰’의 탈론과 ‘루퍼’의 럼블이 타워 다이브로 탑 타워를 깨는 동시에 ‘콜라' 지앙난 문도를 잡아냈으며, 이를 확인한 제이스가 다가오자 ‘렝가’가 출현해 이를 연달아 잡아내는 등 연이어서 손해를 보았다.

롤드컵 결승

‘포킹 조합’을 선보였으나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로얄클럽은 마타의 기막힌 궁극기 활용으로 다잡은 ‘폰’의 탈론을 ‘마타’의 기막힌 궁극기로 살려내는 ‘슈퍼 플레이’를 비롯해 렝가, 탈론의 성장으로 계속 탑, 바텀을 가리지 않고 국지전을 유도하는 삼성 화이트에 속절없이 휘둘렸다.

로얄클럽은 자신들이 준비한 조합을 제대로 선보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암살자 챔피언인 렝가, 트위치, 탈론이 엄청난 성장을 바탕으로 한 암살을 계속 이어가자, 마지막 방어선인 억제기와 쌍둥이 타워마저 깨지고 말았다.

결국 29분 마지막 전투를 마지막으로 삼성 화이트는 그대로 로얄클럽의 억제기를 파괴. 2세트 마저 압도적인 실력을 가져갔다.

: 롤드컵 201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