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슬러거' 이용자는 골든글러브 수상자로 누굴 뽑았을까?

조광민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는 와이즈캣(대표 남민우)이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온라인 야구게임 '슬러거'에서 이용자가 예측한 '2014 프로야구 골든글러브'를 발표했다고 금일(9일) 밝혔다.

2014시즌 프로야구의 종지부를 찍는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금일 진행 예정인 가운데, 슬러거가 이용자를 대상으로 부문별 수상자를 예측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는 타자들이 활약이 좋았던 타고투저(타력이 좋은 데 반해 투수력은 나쁜 상태)의 해였기 때문에 누가 수상의 영예를 얻게 될지 야구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후보가 총 14명으로 가장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는 외야수 부문에서 '슬러거' 이용자들은 삼성 라이온즈의 최형우, NC 다이노스의 나성범, 롯데 자이언츠의 손아섭 선수가 수상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들은 모두 타율 3할대를 기록하며 시즌 내내 고른 활약을 보여줬다.

아울러 투수와 포수 부문에는 20승을 달성한 넥센 히어로즈의 외국인 투수 벤헤켄과 두산 베어스의 포수 양의지 선수가 수상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유격수와 지명타자에는 넥센 히어로즈의 강정호, 삼성 라이온즈의 이승엽 선수가 선정되었다. 내야수 부문에서는 1루수 박병호, 2루수 서건창, 3루수 박석민 선수가 수상할 것으로 예측했다.

'슬러거' 이용자들의 예측에 따르면 올 시즌 골든글러브 최다 수상 구단은 넥센 히어로즈가 될 전망이다. 넥센 히어로즈는 수상 후보에도 총 10명의 선수를 배출할 만큼 가장 뜨거운 한 해를 보냈다.

'2014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설문조사에 참여한 모든 이용자에게는 게임머니가 지급되며, 부문별 예측이 적중한 이용자에게는 맞힌 부분의 수만큼 골든글러브 드래프트권이 지급된다.

한편, '슬러거'는 금일 업데이트를 통해 전설의 구원 투수 김현욱의 특이폼을 추가했으며, FA 대박 패키지 아이템도 새롭게 출시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슬러거' 홈페이지(http://slugger.pmang.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오위즈 이미지

: 네오위즈 슬러거 네오위즈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