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스타1리그와 홍진호. 방송과 사업 이제 멀티

게임동아편집부

해당 기사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스마트폰 게임 중 화제가 되거나 남다른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소개 자료는 모바일게임 개발사를 비롯한 퍼블리셔 및 모바일게임 커뮤니티 헝그리앱(http://www.hungryapp.co.kr) 등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콩두컴퍼니 홍진호 인터뷰

▲ 콩두컴퍼니 홍진호 대표

최근 방송과 사업을 오가며 종횡무진 바쁜 스케쥴을 소화하고 있는 2의 전설 홍진호, 프로게이머 매니지먼트 및 게임대회 기획사 콩두컴퍼니 대표이자 현직 방송인으로 멀티를 뛰고 있는 그를 만나 스타1 리그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헝그리앱TV가 주최하고 콩두컴퍼니에서 주관하는 스타1 리그 '헝그리앱 스타즈리그 위드 콩두'의 치열한 16강 대전이 치뤄지고 있는 가운데, 대회를 알리기 위해 뛰고 있는 홍진호 대표를 케이블 방송채널 연기자 대기실에서 만났다.

콩두컴퍼니 홍진호 인터뷰

▲ CJ E&M스튜디오 전경

콩두컴퍼니 홍진호 인터뷰

▲ 홍진호 대기실 앞에서 인터뷰를 준비하는 차아나님

빡빡한 방송 스케쥴 사이 잠시 시간을 내어 인터뷰에 응해준 홍진호 대표, 이번 스타1 리그를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과거 선수시절부터 언제 기회가 되면 꼭 스타1 대회를 개최하고 싶다고 생각했었고 이제 막 실현해냈다. 앞으로는 대회의 규모를 키워서 더 크게 진행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번 대회에서 유력한 우승후보로 보는 선수는 누구인지 묻자, 홍진호 대표는 "누구나 예상하고 있는 그 선수, 김택용 선수가 가장 유력하다고 보지만 언제나 그렇듯 방심하면 또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 게임의 묘미가 아닐까? 경기 규모가 큰 만큼 의외의 우승자가 충분히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방송과 사업을 병행하는 것이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 "체력적으로 쉽지는 않지만 저를 찾아주시는 곳이 있고 보고싶어 하시는 많은 분들이 있기에 기쁘게 생각하고 더 열심히 뛰고 있다. 빡빡한 방송 스케쥴 때문에 대회를 직접 관람하지는 못하지만 일과 후 전부 챙겨보고 있다. 또 언제 기회가 되면 경기장에 불쑥 등장 할 수도 있으니 긴장하고 있으라"고 전했다.

최근 국민 썸남으로 통하고 있는 홍진호, 콩두컴퍼니와 헝그리앱TV의 썸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하자는 말에 "좋은 기회에 함께 좋은 경기를 치룰 수 있어서 너무 좋다. 하지만 썸은 둘 사이가 어떻게 될지 아직 잘 모르는 것이 매력이 아닐까? 다음에 대한 기약은 상황봐가면서 하도록 하겠다"고 말해 국민 썸남다운 묘한 여운을 남겼다.

콩두컴퍼니 홍진호 인터뷰

바쁜 방송일정 중에서도 콩두컴퍼니를 설립해 은퇴 프로게이머들을 모아 재기를 위한 발판을 만든 홍진호 대표, 헝그리앱TV와 함께 개인의 소망이자 올드 게이머들의 뜨거운 열정과 염원이 담긴 스타1 대회 개최를 이뤄낸 그는 방송과 사업 멀티라는 필승 빌드를 짰다.

만년 2등이라는 트레이드 마크가 된 그의 별명, 2등이라서 마냥 슬프고 안타까운 것이 아닌 1등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 줬던 2등 홍진호가 있었기에 과거 스타1 리그가 더 재미있었던 것은 아닐까?

지금 그는 또 다시 스팟 라이트의 밖에 서서 새로운 1인자를 만들기 위해 1등 보다 더 많이 노력하고 더 열심히 뛰고 있다.

자료 출처 : 헝그리앱(http://www.hungryapp.co.kr)

: 홍진호 헝그리앱 스타즈리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