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씨-넷마블, 지분 섞은 이유...합작회사 설립 후 '글로벌 날개 달겠다'

조광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와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가 합작한 이유가 밝혀졌다.

엔씨소프트와 넷마블게임즈는 금일(17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 호텔에서 글로벌 게임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양사의 합작 회사를 설립 및 공동 투자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넷마블 전략적 제휴

양사가 혈맹을 맺게 된 이유의 가장 큰 줄기는 '글로벌 모바일 게임 사업의 협력'이다. 온라인 게임 개발력 1위와 모바일 배급력 1위의 콜라보레이션이라는 게 중론. 양사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글로벌 모바일 게임 사업에 매진하게 되며, 향후 합작회사 설립 및 공동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양사는 보유한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의 지적 재산권(IP)에 기반한 다양한 협력 사업을 일차적으로 추진한다. 넷마블게임즈가 엔씨소프트의 글로벌 IP로 모바일게임 개발에 나서며, 엔씨소프트가 넷마블게임즈의 글로벌 IP를 활용해 온라인게임 개발에 나선다. 양사 가진 글로벌 IP를 활용해 각사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다는 계획이다.

넷마블 방준혁 의장은 "1차 게임이 아직 선정되지는 않았지만, '아이온'이 됐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게임 개발 및 마케팅 분야에서도 긴밀하게 협력하게 된다. 크로스 마케팅을 위해 양사가 개발한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을 상호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한다.

엔씨소프트 게임 IP의 빗장이 다른 회사에 풀린 것도 이번이 처음이며, 넷마블의 크로스 프로모션 등 플랫폼이 다른 회사에 제공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의 시너지 효과는 상당수 파급력을 줄 것으로 예측된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단순 약속이 아닌, 양사가 심장을 맞교환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번 전략적 제휴를 중요하게 평가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엔씨소프트는 새로운 모바일 시장 진입을 위한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한 많은 고민을 해왔다. 넷마블과도 오래전부터 서로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 해왔고, 양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는 분수령이 바로 오늘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넷마블게임즈 방준혁 의장은 "국내의 1인자 2인자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모바일게임은 세계화 상품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느냐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글로벌에서 1위를 하려면 강력한 IP와 개발능력을 가진 파트너가 필요했다. 앞으로 더 좋은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이날 전략적 제휴와 함께 넷마블과의 지분 양도가 마무리되면서 최소 우호 지분을 18% 이상 확보하게 될 예정이다.

넷마블 방준혁 의장이 행사장에서 "현재 경영진이 잘하면 당연히 현재 경영진 편을 들 것이고 못하면 견제할 것."이라고 언급했지만, 현재 엔씨소프트가 4분기 최대 실적을 내는 등 호조를 띄고 있기 때문에 이번 주총에서는 현 경영진 편을 들 확률이 높은 상황이다.

엔씨소프트 넷마블 전략적 제휴

: 엔씨소프트 넷마블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