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네시삼십삼분, '10X10X10' 프로젝트로 액션스퀘어 상장 채비

김한준

네시삼십삼분(대표 양귀선, 소태환 / 이하 4:33)은 액션스퀘어(대표 김재영)가 본격적인 상장 채비에 나섰다고 금일(26일) 밝혔다.

액션스퀘어는 케이비제4호스팩과 합병을 시작으로 오는 8월 20일까지 기업공개 일정에 오른다. 액션스퀘어는 기업 공개 외에도 올여름 '블레이드 for Kakao' 중국 진출 등 글로벌 무대 도전과 신작 공개 등 향후 성장 비전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액션스퀘어의 상장 결정은 '콜라보레이션' 모델로 모바일게임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개발사의 첫 상장이라는 점과 '10X10X10' 프로젝트 1호라는 점에서 단순한 상장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콜라보레이션은 4:33이 내세우는 독특한 사업 모델로 단순한 개발-유통사의 관계를 떠나 마치 한 회사처럼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히트작을 만들어내는 협업 시스템이다. 첫 콜라보레이션 작품인 '블레이드 for Kakao'는 출시 후 약 6개월간 약 500만 다운로드, 900억 매출을 올린 것은 물론, 모바일게임 최초로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4:33의 '10X10X10' 프로젝트는 지난해 11월 자사가 텐센트와 라인에게 대규모 투자금을 유치하며 발표했던 것으로, '10개 게임을 성공시켜, 10개 국가에 서비스하고, 10개 개발사를 상장시킨다'는 계획이다.

'10X10X10' 프로젝트는 파트너가 잘되면 4:33도 잘된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개발사 설립부터 상장까지 모든 부분을 '협업과 네트워크'로 진행하고 있다.

4:33은 이번 액션스퀘어 상장을 시작으로 '10X10X10' 프로젝트에 더 집중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까지 관계 개발사들과 협력을 더 공고히 하기 위한 최적화 작업을 마치고, 하반기 중 글로벌 진출과 퍼블리싱 효율 극대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소태환 4:33 대표는 "4:33은 개발사들이 큰 성장을 이루는 디딤돌이 되고 싶다. 또 이것이 '10X10X10'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앞으로도 4:33은 개발사들의 발전과 국내 게임사의 건전한 선순환을 위해 재투자를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433

: 433 네시삼십삼분 액션스퀘어

이전 다음